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감사원 “한국장학재단 부적정 사업 계약, 수억 원 낭비”
입력 2013.10.17 (11:21) 수정 2013.10.17 (15:45) 정치
한국장학재단이 전산시스템 구축 계약을 하면서 부적정한 업무추진으로 수억원의 사업비를 낭비했다고 감사원이 밝혔습니다.

감사원 감사결과 한국장학재단은 지난 2011년 한 컨소시엄과 전산시스템 구축사업을 채결한 뒤, 새로운 업무를 추진하면서 이 컨소시엄과 계속 계약을 체결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감사원은 이 과정에서 신규계약이 필요한데도 기존 사업자와 사실상 수의계약을 체결해 공정한 계약질서를 훼손했고, 4억8천만원 정도의 사업비를 과다하게 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한국장학재간은 불필요한 외부 자문위원을 용역사업에 참가하다록 강요해 사업비를 과다 집행하게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감사원은 이에따라 재단 이사장에세 '주의'를 요구했습니다.
  • 감사원 “한국장학재단 부적정 사업 계약, 수억 원 낭비”
    • 입력 2013-10-17 11:21:09
    • 수정2013-10-17 15:45:49
    정치
한국장학재단이 전산시스템 구축 계약을 하면서 부적정한 업무추진으로 수억원의 사업비를 낭비했다고 감사원이 밝혔습니다.

감사원 감사결과 한국장학재단은 지난 2011년 한 컨소시엄과 전산시스템 구축사업을 채결한 뒤, 새로운 업무를 추진하면서 이 컨소시엄과 계속 계약을 체결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감사원은 이 과정에서 신규계약이 필요한데도 기존 사업자와 사실상 수의계약을 체결해 공정한 계약질서를 훼손했고, 4억8천만원 정도의 사업비를 과다하게 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한국장학재간은 불필요한 외부 자문위원을 용역사업에 참가하다록 강요해 사업비를 과다 집행하게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감사원은 이에따라 재단 이사장에세 '주의'를 요구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