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동성애 자살’ 아들 위해 美 횡단하던 부친 사망
입력 2013.10.17 (11:42) 국제
동성애자라는 이유로 학교 친구들로부터 왕따를 당하다 자살한 아들을 위해 '미국 횡단 캠페인'에 나섰던 아버지가 캠페인 도중 교통사고로 숨졌습니다.

현지 언론들은 48살 조 벨이 아들의 죽음을 기리고 성적 소수자에 대한 사회적 편견을 없애겠다며 지난 4월 미국 서부 오리건주를 출발해 뉴욕에 이르는 도보 여행을 시작했다며 이같이 전했습니다.

벨은 지난 주 콜로라도 주를 지나다 소형 트럭에 치어 숨졌으며 당시 운전자는 졸음 운전을 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벨은 인공무릎으로 몸 상태가 좋지 않은데도 하루 평균 25∼40km를 걸으면서 사람들과 나눈 일화를 소셜 미디어에 올려왔습니다.

벨의 15살 아들 자딘은 동성애자라는 이유로 학교 친구들로부터 놀림과 협박 등을 당하다 지난 1월 스스로 목숨을 끊었습니다.
  • ‘동성애 자살’ 아들 위해 美 횡단하던 부친 사망
    • 입력 2013-10-17 11:42:14
    국제
동성애자라는 이유로 학교 친구들로부터 왕따를 당하다 자살한 아들을 위해 '미국 횡단 캠페인'에 나섰던 아버지가 캠페인 도중 교통사고로 숨졌습니다.

현지 언론들은 48살 조 벨이 아들의 죽음을 기리고 성적 소수자에 대한 사회적 편견을 없애겠다며 지난 4월 미국 서부 오리건주를 출발해 뉴욕에 이르는 도보 여행을 시작했다며 이같이 전했습니다.

벨은 지난 주 콜로라도 주를 지나다 소형 트럭에 치어 숨졌으며 당시 운전자는 졸음 운전을 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벨은 인공무릎으로 몸 상태가 좋지 않은데도 하루 평균 25∼40km를 걸으면서 사람들과 나눈 일화를 소셜 미디어에 올려왔습니다.

벨의 15살 아들 자딘은 동성애자라는 이유로 학교 친구들로부터 놀림과 협박 등을 당하다 지난 1월 스스로 목숨을 끊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