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충북 관내 경찰서장이 성폭행” 주장 파문
입력 2013.10.17 (12:09) 수정 2013.10.17 (18:18)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충북 관내 경찰서장이 40대 여성을 성폭행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해당 경찰은 부적절한 관계는 시인하면서도 강제적인 성폭행은 없었다고 해명했습니다.

경찰 본청은 감찰에 나섰습니다.

박미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40대 여성이 충북 관내 경찰서장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주장을 제기해 경찰이 사실 확인에 나섰습니다.

이 여성은 지난 8월 평소 알고 지내던 충북 관내 경찰서장, 이 모 총경과 교외로 나들이를 갔다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해당 총경은 KBS와의 전화 통화에서 이 여성과 그동안 부적절한 관계를 맺은 사실은 시인했습니다.

단 오래전부터 알고 지낸 사이로 좋은 감정에서 만났으며 부적절한 관계를 가진 것은 맞지만, 강제로 성폭행한 사실은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경찰 본청은 충북지방청에 감찰관을 보내 어젯밤 이 총경을 상대로 밤샘 감찰 조사를 벌였습니다.

또, 40대 여성도 함께 불러 이 씨와의 관계와 당시 정황, 강제적인 성폭행 여부 등 사실 관계를 확인했습니다.

경찰은 조사 결과에 따라 이 총경에 대한 징계 수순을 밟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박미영입니다.
  • “충북 관내 경찰서장이 성폭행” 주장 파문
    • 입력 2013-10-17 12:11:14
    • 수정2013-10-17 18:18:29
    뉴스 12
<앵커 멘트>

충북 관내 경찰서장이 40대 여성을 성폭행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해당 경찰은 부적절한 관계는 시인하면서도 강제적인 성폭행은 없었다고 해명했습니다.

경찰 본청은 감찰에 나섰습니다.

박미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40대 여성이 충북 관내 경찰서장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주장을 제기해 경찰이 사실 확인에 나섰습니다.

이 여성은 지난 8월 평소 알고 지내던 충북 관내 경찰서장, 이 모 총경과 교외로 나들이를 갔다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해당 총경은 KBS와의 전화 통화에서 이 여성과 그동안 부적절한 관계를 맺은 사실은 시인했습니다.

단 오래전부터 알고 지낸 사이로 좋은 감정에서 만났으며 부적절한 관계를 가진 것은 맞지만, 강제로 성폭행한 사실은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경찰 본청은 충북지방청에 감찰관을 보내 어젯밤 이 총경을 상대로 밤샘 감찰 조사를 벌였습니다.

또, 40대 여성도 함께 불러 이 씨와의 관계와 당시 정황, 강제적인 성폭행 여부 등 사실 관계를 확인했습니다.

경찰은 조사 결과에 따라 이 총경에 대한 징계 수순을 밟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박미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