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외국인 ‘바이 코리아’ 35일…역대 최장 기록 경신
입력 2013.10.17 (12:38) 수정 2013.10.17 (17:46) 연합뉴스
외국인 투자자들이 35일 연속 국내 주식을 사들이고 있어 역대 최장 순매수 기록이 다시 만들어질 것으로 보인다.

17일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오전 11시30분 현재 1천9억원 어치를 순매수했다.

외국인은 지난 8월 23일부터 이날 현재까지 35일째 순매수를 이어오고 있으며 총 순매수액은 11조9천392억원에 달한다.

지금까지의 최고 기록은 외환위기 직후인 1998년 1월 20일부터 3월 3일까지 총 34일이었다.

7월 이후 외국인의 '바이 코리아'에 힘입어 상승을 거듭했던 코스피는 이날 연중 최고치를 또 경신했다.

외국인이 매수를 이어가는 가운데 미국 정치권이 연방정부의 셧다운(부분 업무정지), 디폴트(채무불이행) 협상을 사실상 타결했다는 소식이 호재로 작용했다.

전문가들은 외국인의 순매수가 연말까지 계속 이어지면서 코스피 상승을 견인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외국인이 다른 신흥국보다 우수한 한국의 펀더멘털(기초 여건)을 보고 투자를 하고 있기 때문에 속도 조절은 있겠지만 순매수 추세가 쉽게 꺾이지는 않는다는 게 대체적인 전망이다.

또 현재 외국인 순매수의 중심에는 미국계 자금이 있는데, 미국계는 유럽계보다 장기투자를 한다는 것도 외국인 순매수의 지속을 점치는 이유다.

외국인이 35일간 약 12조원 어치의 주식을 매수했지만 추가 매수 여력도 상당하고, 최대로 여력을 추정하면 15조원 가량이 될 것이라는 분석도 나왔다.

박세원 KB투자증권 연구원은 "2003년 이후 한국관련 4대 펀드의 한국시장 비중을 살펴볼 때 외국인의 추가 매수 여력은 3조원에서 15조원 사이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박 연구원은 아시아펀드(일본 제외), 글로벌이머징마켓(GEM) 펀드, 퍼시픽 펀드, 글로벌 펀드 등 한국시장을 편입한 4대 펀드 내 한국 비중은 평균 8.2%인데 현재 한국 비중은 7.8%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그는 4대 펀드의 한국 비중이 역대 평균치인 8.2%까지 올라간다면 3조원, 역사상 최고치인 11%에 근접한다면 15조원의 외국인 자금이 더 들어오게 된다고 설명했다.

오승훈 대신증권 투자전략팀장도 "글로벌 펀드에서 한국 비중이 평균 대비 1%포인트가량 낮은 것으로 보인다"며 "비중을 1%포인트 올리려면 10조원 내외가 소요되기 때문에 외국인이 10조원 정도의 추가 매수 여력이 있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오 팀장은 "외국인은 신흥시장 내에서 한국의 경기가 훨씬 우수하다는 점에 선제 투자했다"며 "3분기 경제지표가 양호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외국인 순매수는 연말까지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 외국인 ‘바이 코리아’ 35일…역대 최장 기록 경신
    • 입력 2013-10-17 12:38:03
    • 수정2013-10-17 17:46:03
    연합뉴스
외국인 투자자들이 35일 연속 국내 주식을 사들이고 있어 역대 최장 순매수 기록이 다시 만들어질 것으로 보인다.

17일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오전 11시30분 현재 1천9억원 어치를 순매수했다.

외국인은 지난 8월 23일부터 이날 현재까지 35일째 순매수를 이어오고 있으며 총 순매수액은 11조9천392억원에 달한다.

지금까지의 최고 기록은 외환위기 직후인 1998년 1월 20일부터 3월 3일까지 총 34일이었다.

7월 이후 외국인의 '바이 코리아'에 힘입어 상승을 거듭했던 코스피는 이날 연중 최고치를 또 경신했다.

외국인이 매수를 이어가는 가운데 미국 정치권이 연방정부의 셧다운(부분 업무정지), 디폴트(채무불이행) 협상을 사실상 타결했다는 소식이 호재로 작용했다.

전문가들은 외국인의 순매수가 연말까지 계속 이어지면서 코스피 상승을 견인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외국인이 다른 신흥국보다 우수한 한국의 펀더멘털(기초 여건)을 보고 투자를 하고 있기 때문에 속도 조절은 있겠지만 순매수 추세가 쉽게 꺾이지는 않는다는 게 대체적인 전망이다.

또 현재 외국인 순매수의 중심에는 미국계 자금이 있는데, 미국계는 유럽계보다 장기투자를 한다는 것도 외국인 순매수의 지속을 점치는 이유다.

외국인이 35일간 약 12조원 어치의 주식을 매수했지만 추가 매수 여력도 상당하고, 최대로 여력을 추정하면 15조원 가량이 될 것이라는 분석도 나왔다.

박세원 KB투자증권 연구원은 "2003년 이후 한국관련 4대 펀드의 한국시장 비중을 살펴볼 때 외국인의 추가 매수 여력은 3조원에서 15조원 사이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박 연구원은 아시아펀드(일본 제외), 글로벌이머징마켓(GEM) 펀드, 퍼시픽 펀드, 글로벌 펀드 등 한국시장을 편입한 4대 펀드 내 한국 비중은 평균 8.2%인데 현재 한국 비중은 7.8%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그는 4대 펀드의 한국 비중이 역대 평균치인 8.2%까지 올라간다면 3조원, 역사상 최고치인 11%에 근접한다면 15조원의 외국인 자금이 더 들어오게 된다고 설명했다.

오승훈 대신증권 투자전략팀장도 "글로벌 펀드에서 한국 비중이 평균 대비 1%포인트가량 낮은 것으로 보인다"며 "비중을 1%포인트 올리려면 10조원 내외가 소요되기 때문에 외국인이 10조원 정도의 추가 매수 여력이 있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오 팀장은 "외국인은 신흥시장 내에서 한국의 경기가 훨씬 우수하다는 점에 선제 투자했다"며 "3분기 경제지표가 양호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외국인 순매수는 연말까지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