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교통사고차 ‘고의로 추가 파손’ 보험금 사기
입력 2013.10.17 (12:42) 사회
경기 화성서부경찰서는 사고 차량을 추가적으로 파손해 수리비를 부풀리는 수법으로 교통사고 보험금을 가로챈 혐의로 자동차공업사 공장장 36살 손 모 씨를 구속하고 공업사 사장이자 손 씨의 아버지인 65살 손 모 씨 등 3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손 씨 등은 지난해 2월 교통사고로 공업사로 입고된 47살 김 모 씨의 차량을 망치로 찌그러뜨리는 등 지난 2009년 12월부터 지난해까지 차량을 고의로 파손시키는 수법으로 2천 5백여 차례에 걸쳐 8억 6천만 원상당의 보험금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들은 또 사용하지도 않은 견인차 사용 영수증을 만들거나 중고 부품을 사용한 뒤 새 제품 사용 서류를 만드는 방식 등으로 보험금을 부풀려 타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금융감독원과 합동으로 증거를 분석해 보험사기 사건 전모를 밝혀냈다며 다른 공업사에 대해서도 유사범죄가 있는지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 교통사고차 ‘고의로 추가 파손’ 보험금 사기
    • 입력 2013-10-17 12:42:56
    사회
경기 화성서부경찰서는 사고 차량을 추가적으로 파손해 수리비를 부풀리는 수법으로 교통사고 보험금을 가로챈 혐의로 자동차공업사 공장장 36살 손 모 씨를 구속하고 공업사 사장이자 손 씨의 아버지인 65살 손 모 씨 등 3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손 씨 등은 지난해 2월 교통사고로 공업사로 입고된 47살 김 모 씨의 차량을 망치로 찌그러뜨리는 등 지난 2009년 12월부터 지난해까지 차량을 고의로 파손시키는 수법으로 2천 5백여 차례에 걸쳐 8억 6천만 원상당의 보험금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들은 또 사용하지도 않은 견인차 사용 영수증을 만들거나 중고 부품을 사용한 뒤 새 제품 사용 서류를 만드는 방식 등으로 보험금을 부풀려 타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금융감독원과 합동으로 증거를 분석해 보험사기 사건 전모를 밝혀냈다며 다른 공업사에 대해서도 유사범죄가 있는지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