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개성공단 경협보험금, 상환유예 아닌 별도 지원”
입력 2013.10.17 (15:01) 수정 2013.10.17 (15:45) 정치
정부는 만기가 도래한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의 남북 경협보험금 반납 문제와 관련해, 상환 유예는 불가하지만 별도의 지원방안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확인했습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오늘 "정부는 경협보험금의 반납은 약정서에 따라 하는 것이지만 기업들의 어려운 경영사항에 대해서 관계부처와 별도의 지원방법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현오석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어제 국정감사에서 "개성공단 입주업체들의 보험금 반납 문제 해결을 위해 중소기업 정책자금이나 신용대출 등을 통해 지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통일부 당국자는 "확인한 결과 현 부총리의 언급은 '유예는 약관 등 규정상 어렵지만 기업들의 어려운 경영사정에 대해 별도의 지원방안을 검토한다'는 정부방침을 확인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 “개성공단 경협보험금, 상환유예 아닌 별도 지원”
    • 입력 2013-10-17 15:01:57
    • 수정2013-10-17 15:45:49
    정치
정부는 만기가 도래한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의 남북 경협보험금 반납 문제와 관련해, 상환 유예는 불가하지만 별도의 지원방안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확인했습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오늘 "정부는 경협보험금의 반납은 약정서에 따라 하는 것이지만 기업들의 어려운 경영사항에 대해서 관계부처와 별도의 지원방법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현오석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어제 국정감사에서 "개성공단 입주업체들의 보험금 반납 문제 해결을 위해 중소기업 정책자금이나 신용대출 등을 통해 지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통일부 당국자는 "확인한 결과 현 부총리의 언급은 '유예는 약관 등 규정상 어렵지만 기업들의 어려운 경영사정에 대해 별도의 지원방안을 검토한다'는 정부방침을 확인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