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환경노동위원회 국감 오전 한때 파행
입력 2013.10.17 (15:15) 사회
경제사회발전노사정위원회 등을 상대로 한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가 기업인 증인 추가 채택 문제로 여야간 입장 차이가 커 오전 한때 파행을 빚었습니다.

민주당 등 일부 야당 의원들은 진보 정의당 심상정 의원의 삼성그룹 무노조 전략 문건과 관련해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을 증인으로 채택해야 한다고 주장한 반면, 여당 의원들은 야당이 주장한 증인 채택 요구를 100% 다 수용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밝히면서 오전 한때 국정 감사가 열리지 못했습니다.

야당은 또, 노사관계 현안과 관련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권오영 삼성전자 대표이사,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등을 증인으로 신청했지만 역시 여야 입장 차이가 커 국감이 파행을 겪었습니다.

여야는 일단 오늘 국감 대상 기관들이 많은 것을 감안해 오후 2시부터 국감을 다시 속개했습니다.
  • 환경노동위원회 국감 오전 한때 파행
    • 입력 2013-10-17 15:15:23
    사회
경제사회발전노사정위원회 등을 상대로 한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가 기업인 증인 추가 채택 문제로 여야간 입장 차이가 커 오전 한때 파행을 빚었습니다.

민주당 등 일부 야당 의원들은 진보 정의당 심상정 의원의 삼성그룹 무노조 전략 문건과 관련해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을 증인으로 채택해야 한다고 주장한 반면, 여당 의원들은 야당이 주장한 증인 채택 요구를 100% 다 수용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밝히면서 오전 한때 국정 감사가 열리지 못했습니다.

야당은 또, 노사관계 현안과 관련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권오영 삼성전자 대표이사,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등을 증인으로 신청했지만 역시 여야 입장 차이가 커 국감이 파행을 겪었습니다.

여야는 일단 오늘 국감 대상 기관들이 많은 것을 감안해 오후 2시부터 국감을 다시 속개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