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흔들리는 열차안 신체 접촉, 성추행 아니다”
입력 2013.10.17 (17:29) 수정 2013.10.17 (17:49) 사회
대구지방법원은 흔들리는 열차 안에서 여성의 신체를 접촉한 혐의로 기소된 70살 김 모 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무죄를 선고했습니다.

김 씨는 지난해 8월, 무궁화호 열차를 타고 가던 중 열차가 흔들리자 중심을 잃으면서 주변에 서 있던 17살 A모양의 엉덩이를 5초 정도 움켜잡은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재판부는 김 씨가 나이가 많은데다 파킨슨병을 앓은 탓에 열차가 흔들렸을 때 중심을 잡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고 판단했습니다.
  • “흔들리는 열차안 신체 접촉, 성추행 아니다”
    • 입력 2013-10-17 17:29:33
    • 수정2013-10-17 17:49:50
    사회
대구지방법원은 흔들리는 열차 안에서 여성의 신체를 접촉한 혐의로 기소된 70살 김 모 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무죄를 선고했습니다.

김 씨는 지난해 8월, 무궁화호 열차를 타고 가던 중 열차가 흔들리자 중심을 잃으면서 주변에 서 있던 17살 A모양의 엉덩이를 5초 정도 움켜잡은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재판부는 김 씨가 나이가 많은데다 파킨슨병을 앓은 탓에 열차가 흔들렸을 때 중심을 잡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고 판단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