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달리던 트럭서 맥주병 3,600개 쏟아져
입력 2013.10.17 (17:30) 수정 2013.10.17 (17:34) 사회
오늘 오후 3시쯤 울산시 무거동 신복로터리에서 50살 소모 씨가 몰던 25톤 트럭에서 맥주병 3천 600개가 도로로 쏟아졌습니다.

이 사고로, 경찰이 이 일대 두 개 차로를 통제하고 깨진 병 수거 작업을 벌이면서 1시간 이상 극심한 교통 정체가 빚어졌습니다.

경찰은 트럭이 커브길에서 급하게 방향 전환을 하다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원인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 달리던 트럭서 맥주병 3,600개 쏟아져
    • 입력 2013-10-17 17:30:27
    • 수정2013-10-17 17:34:56
    사회
오늘 오후 3시쯤 울산시 무거동 신복로터리에서 50살 소모 씨가 몰던 25톤 트럭에서 맥주병 3천 600개가 도로로 쏟아졌습니다.

이 사고로, 경찰이 이 일대 두 개 차로를 통제하고 깨진 병 수거 작업을 벌이면서 1시간 이상 극심한 교통 정체가 빚어졌습니다.

경찰은 트럭이 커브길에서 급하게 방향 전환을 하다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원인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