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휴대전화 구입비 지원한다 속여 수십억 원 ‘꿀꺽’
입력 2013.10.17 (19:19) 수정 2013.10.17 (19:29)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휴대전화 구입비를 지원해주겠다고 속여 수십억 원을 가로챈 휴대전화 사기단이 적발됐습니다.

이 사기단은 조직을 세분화해 치밀하게 범행을 저질렀습니다.

이영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경기도 부천의 휴대전화 사기단 사무실에 경찰이 들이닥칩니다.

<녹취> "일어나세요. 자리에서 일어나세요. 원주경찰서에서 왔습니다."

30살 이 모씨 등 17명은 이곳에서 불법으로 수집한 개인정보를 이용해 사기 범행을 저질렀습니다.

이들 휴대폰 사기단은 이 오토콜 시스템을 이용해, 피해자들에게 무작위로 전화를 건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휴대전화 기기를 변경하거나 통신사를 이동할 경우 현재 사용중인 휴대전화 기기 대금과 해지위약금은 물론 2년에서 3년 동안 매월 일정 금액을 주겠다며 피해자들을 속였습니다.

<녹취> 휴대폰 사기 피해자 : "할부금 지원해준다고, 추가비용이 들지 않는다고 해서 했죠."

그러나 이들은 기기대금과 해지위약금을 주지 않았고, 결국 피해자 3천 4백여 명은 고스란히 30억여 원의 대금을 자기돈으로 물어야 했습니다.

1인당 100만원 가까운 돈입니다.

또 통신사로부터는 휴대전화 1대당 지원되는 통신지원금 20억여 원도 가로챘습니다.

이들은 특히 정보수집팀과 자동전화팀, 피해자대응팀 등 조직을 세분화해 치밀한 사기행각을 벌였습니다.

<인터뷰> 원충식(팀장/원주경찰서) : "전액 지원해주겠다고 속여, 피해자들을 현혹시켜 피해가 발생했습니다."

경찰은 이씨 등 3명을 사기 혐의로 구속하고 25살 김 모씨 등 14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KBS 뉴스 이영일입니다.
  • 휴대전화 구입비 지원한다 속여 수십억 원 ‘꿀꺽’
    • 입력 2013-10-17 19:21:59
    • 수정2013-10-17 19:29:40
    뉴스 7
<앵커 멘트>

휴대전화 구입비를 지원해주겠다고 속여 수십억 원을 가로챈 휴대전화 사기단이 적발됐습니다.

이 사기단은 조직을 세분화해 치밀하게 범행을 저질렀습니다.

이영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경기도 부천의 휴대전화 사기단 사무실에 경찰이 들이닥칩니다.

<녹취> "일어나세요. 자리에서 일어나세요. 원주경찰서에서 왔습니다."

30살 이 모씨 등 17명은 이곳에서 불법으로 수집한 개인정보를 이용해 사기 범행을 저질렀습니다.

이들 휴대폰 사기단은 이 오토콜 시스템을 이용해, 피해자들에게 무작위로 전화를 건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휴대전화 기기를 변경하거나 통신사를 이동할 경우 현재 사용중인 휴대전화 기기 대금과 해지위약금은 물론 2년에서 3년 동안 매월 일정 금액을 주겠다며 피해자들을 속였습니다.

<녹취> 휴대폰 사기 피해자 : "할부금 지원해준다고, 추가비용이 들지 않는다고 해서 했죠."

그러나 이들은 기기대금과 해지위약금을 주지 않았고, 결국 피해자 3천 4백여 명은 고스란히 30억여 원의 대금을 자기돈으로 물어야 했습니다.

1인당 100만원 가까운 돈입니다.

또 통신사로부터는 휴대전화 1대당 지원되는 통신지원금 20억여 원도 가로챘습니다.

이들은 특히 정보수집팀과 자동전화팀, 피해자대응팀 등 조직을 세분화해 치밀한 사기행각을 벌였습니다.

<인터뷰> 원충식(팀장/원주경찰서) : "전액 지원해주겠다고 속여, 피해자들을 현혹시켜 피해가 발생했습니다."

경찰은 이씨 등 3명을 사기 혐의로 구속하고 25살 김 모씨 등 14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KBS 뉴스 이영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