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라크 북부 차량 자폭테러…최소 15명 사망
입력 2013.10.17 (21:59) 국제
이라크 북부에서 차량 폭탄 테러가 또 발생해 적어도 15명이 숨지고 52명이 다쳤다고 AP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이라크 경찰은 오늘 수도 바그다드에서 서북쪽으로 360㎞ 떨어진 모술 인근의 주택가에서 한 테러범이 폭탄 실은 차량을 몰고 가다 스스로 폭약을 터뜨렸다고 발표했습니다.

이 지역은 이라크 소수 종족인 샤바크족이 거주하는 마을로 지난달 14일에도 자폭 테러가 발생해 26명이 숨진 바 있습니다.

현지 경찰은 알카에다와 연계된 이슬람 수니파 무장단체의 소행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 이라크 북부 차량 자폭테러…최소 15명 사망
    • 입력 2013-10-17 21:59:43
    국제
이라크 북부에서 차량 폭탄 테러가 또 발생해 적어도 15명이 숨지고 52명이 다쳤다고 AP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이라크 경찰은 오늘 수도 바그다드에서 서북쪽으로 360㎞ 떨어진 모술 인근의 주택가에서 한 테러범이 폭탄 실은 차량을 몰고 가다 스스로 폭약을 터뜨렸다고 발표했습니다.

이 지역은 이라크 소수 종족인 샤바크족이 거주하는 마을로 지난달 14일에도 자폭 테러가 발생해 26명이 숨진 바 있습니다.

현지 경찰은 알카에다와 연계된 이슬람 수니파 무장단체의 소행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