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평행·생명·소통’ DMZ 다큐멘터리 영화제 개막
입력 2013.10.17 (23:54) 수정 2013.10.18 (08:59)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올해 5회 째를 맞은 DMZ국제 다큐멘터리 영화제가 오늘 파주 민간인출입통제선 안에서 막을 올렸습니다.

개막식 현장에 송형국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국내외 영화인 등 600여 명을 태운 차량행렬이 통일의 관문, 통일대교를 건넙니다.

오토바이 동호회의 호위도 함께 합니다.

다섯 돌을 맞는 DMZ 국제다큐멘터리 영화제 개막식이 민간인출입통제선 내 반환 미군기지에서 열렸습니다.

딱딱하게 느껴지기 쉬운 다큐멘터리를 편하게 접할 수 있는 다양한 작품과 프로그램이 선보입니다.

<인터뷰> 김재원(배우·영화제 홍보대사) : "정말 꾸며지지 않은 연기를 통해서 삶에 대한 희노애락을 다시 느낄 수 있는 작품들이기 때문에..."

<인터뷰> 조윤희(배우·영화제 홍보대사) : "저는 개인적으로 관심있는 부분이 '닥스 앤 독스'라고, 강아지와 함께 영화를 관람하고 축제를 즐길 수 있는 행사도 있다고 해요."

38개 나라 119개 작품이 생명, 소통, 평화를 주제로 관객과 만납니다.

<인터뷰> 라브 디아즈(필리핀 다큐 감독) : "다큐멘터리를 통해 관객 여러분들이 세계 각국의 다른 문화를 발견하고 함께 공유하기를 바랍니다."

지난 5년간 꾸준히 출품작이 늘어 아시아 최대 수준의 다큐 영화제로 자리를 잡고 있습니다.

<인터뷰> 조재현(영화제 집행위원장) : "특히 저희 영화제가 이렇게 건강하게 지속될 수 있었던 것은 감독들, 예술가들의 표현의 자유가 보장됐기 때문에 지금까지 저희 영화제를 지지하고 사랑하는 그런 힘이 됐던 것 같습니다."

일주일간의 영화제 기간 상영작과 부대행사는 경기도 고양시내 멀티플렉스 극장과 호수공원 일대에서 펼쳐집니다.

KBS 뉴스 송형국입니다.
  • ‘평행·생명·소통’ DMZ 다큐멘터리 영화제 개막
    • 입력 2013-10-17 23:15:51
    • 수정2013-10-18 08:59:15
    뉴스라인
<앵커 멘트>

올해 5회 째를 맞은 DMZ국제 다큐멘터리 영화제가 오늘 파주 민간인출입통제선 안에서 막을 올렸습니다.

개막식 현장에 송형국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국내외 영화인 등 600여 명을 태운 차량행렬이 통일의 관문, 통일대교를 건넙니다.

오토바이 동호회의 호위도 함께 합니다.

다섯 돌을 맞는 DMZ 국제다큐멘터리 영화제 개막식이 민간인출입통제선 내 반환 미군기지에서 열렸습니다.

딱딱하게 느껴지기 쉬운 다큐멘터리를 편하게 접할 수 있는 다양한 작품과 프로그램이 선보입니다.

<인터뷰> 김재원(배우·영화제 홍보대사) : "정말 꾸며지지 않은 연기를 통해서 삶에 대한 희노애락을 다시 느낄 수 있는 작품들이기 때문에..."

<인터뷰> 조윤희(배우·영화제 홍보대사) : "저는 개인적으로 관심있는 부분이 '닥스 앤 독스'라고, 강아지와 함께 영화를 관람하고 축제를 즐길 수 있는 행사도 있다고 해요."

38개 나라 119개 작품이 생명, 소통, 평화를 주제로 관객과 만납니다.

<인터뷰> 라브 디아즈(필리핀 다큐 감독) : "다큐멘터리를 통해 관객 여러분들이 세계 각국의 다른 문화를 발견하고 함께 공유하기를 바랍니다."

지난 5년간 꾸준히 출품작이 늘어 아시아 최대 수준의 다큐 영화제로 자리를 잡고 있습니다.

<인터뷰> 조재현(영화제 집행위원장) : "특히 저희 영화제가 이렇게 건강하게 지속될 수 있었던 것은 감독들, 예술가들의 표현의 자유가 보장됐기 때문에 지금까지 저희 영화제를 지지하고 사랑하는 그런 힘이 됐던 것 같습니다."

일주일간의 영화제 기간 상영작과 부대행사는 경기도 고양시내 멀티플렉스 극장과 호수공원 일대에서 펼쳐집니다.

KBS 뉴스 송형국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