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라크서 연쇄 폭탄테러…최소 51명 사망
입력 2013.10.18 (06:11) 국제
이라크 곳곳에서 잇따라 폭탄 테러가 발생해 적어도 51명이 숨지고 150여 명이 다쳤다고 AP통신이 보도했습니다.

현지 시각으로 어제 저녁 바그다드에서 7차례나 차량 폭탄이 터졌고 시아파 거주지인 후세이니야 지구에서도 연쇄 차량 폭탄 테러가 일어나 11명이 숨지고 22명이 다쳤습니다.

역시 시아파가 많이 사는 동남부 뉴바그다드에서도 차량 폭탄 공격으로 4명이 숨졌으며 동부 사드르시티에서는 운동장 인근에서 폭탄이 터지는 바람에 어린이 2명을 포함한 5명이 숨졌습니다.

비슷한 시각 남부 도라지구에선 자폭 테러범이 폭탄 실은 차량을 몰고 경찰 검문소로 돌진해 5명이 숨졌고 가라게 알아마나 지구에서도 상업 지구에 주차된 차량에서 폭탄이 터져 23명이 숨지거나 다쳤습니다.

또 바그다드 서북쪽 360㎞ 떨어진 모술 인근 알무와파키야 마을에서도 자폭범이 폭탄 실은 차량을 폭파시키면서 적어도 15명이 숨졌으며 북부 투즈코르마토에선 테러범이 카페에서 폭탄을 터뜨려 3명이 숨졌습니다.

현지 경찰은 알카에다와 연계된 이슬람 수니파 무장단체가 시아파를 공격하기 위해 저지른 테러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습니다.

이라크에서는 각종 폭력 사태로 올해 들어 5천명 넘게 목숨을 잃었고 지난달 979명, 이달 들어서만도 벌써 330명 넘게 숨진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 이라크서 연쇄 폭탄테러…최소 51명 사망
    • 입력 2013-10-18 06:11:36
    국제
이라크 곳곳에서 잇따라 폭탄 테러가 발생해 적어도 51명이 숨지고 150여 명이 다쳤다고 AP통신이 보도했습니다.

현지 시각으로 어제 저녁 바그다드에서 7차례나 차량 폭탄이 터졌고 시아파 거주지인 후세이니야 지구에서도 연쇄 차량 폭탄 테러가 일어나 11명이 숨지고 22명이 다쳤습니다.

역시 시아파가 많이 사는 동남부 뉴바그다드에서도 차량 폭탄 공격으로 4명이 숨졌으며 동부 사드르시티에서는 운동장 인근에서 폭탄이 터지는 바람에 어린이 2명을 포함한 5명이 숨졌습니다.

비슷한 시각 남부 도라지구에선 자폭 테러범이 폭탄 실은 차량을 몰고 경찰 검문소로 돌진해 5명이 숨졌고 가라게 알아마나 지구에서도 상업 지구에 주차된 차량에서 폭탄이 터져 23명이 숨지거나 다쳤습니다.

또 바그다드 서북쪽 360㎞ 떨어진 모술 인근 알무와파키야 마을에서도 자폭범이 폭탄 실은 차량을 폭파시키면서 적어도 15명이 숨졌으며 북부 투즈코르마토에선 테러범이 카페에서 폭탄을 터뜨려 3명이 숨졌습니다.

현지 경찰은 알카에다와 연계된 이슬람 수니파 무장단체가 시아파를 공격하기 위해 저지른 테러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습니다.

이라크에서는 각종 폭력 사태로 올해 들어 5천명 넘게 목숨을 잃었고 지난달 979명, 이달 들어서만도 벌써 330명 넘게 숨진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