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중대장·중대정치지도원대회 13년 만에 개최
입력 2013.10.18 (08:36) 수정 2013.10.18 (15:32) 정치
북한이 13년 만에 군 중대장·중대 정치지도원 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조선인민군 제4차 중대장, 중대정치지도원대회가 평양에서 진행된다"며 이 대회에 참석하기 위해 전군의 중대장, 중대 정치지도원들이 어제 평양에 도착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중앙통신에 따르면 최룡해 군 총정치국장과 인민무력부 간부들이 평양역으로 나가 직접 대회 참가자들을 맞이했습니다.

김정은 체제 들어 중대장·중대정치지도원대회가 열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2000년 중대 정치지도원 대회 개최 이후 13년 만입니다.

북한이 10여 년 만에 중대장·중대정치지도원대회를 소집한 것은 해이해진 군 기강을 바로잡고 군의 기층조직인 중대 지휘관의 충성심을 유도하기 위한 것으로 보입니다.
  • 北, 중대장·중대정치지도원대회 13년 만에 개최
    • 입력 2013-10-18 08:36:55
    • 수정2013-10-18 15:32:08
    정치
북한이 13년 만에 군 중대장·중대 정치지도원 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조선인민군 제4차 중대장, 중대정치지도원대회가 평양에서 진행된다"며 이 대회에 참석하기 위해 전군의 중대장, 중대 정치지도원들이 어제 평양에 도착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중앙통신에 따르면 최룡해 군 총정치국장과 인민무력부 간부들이 평양역으로 나가 직접 대회 참가자들을 맞이했습니다.

김정은 체제 들어 중대장·중대정치지도원대회가 열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2000년 중대 정치지도원 대회 개최 이후 13년 만입니다.

북한이 10여 년 만에 중대장·중대정치지도원대회를 소집한 것은 해이해진 군 기강을 바로잡고 군의 기층조직인 중대 지휘관의 충성심을 유도하기 위한 것으로 보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