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운전자 30% 이상, 운전 중 스마트폰 이용
입력 2013.10.18 (09:45) 수정 2013.10.18 (09:59)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프랑스 운전자 3명 가운데 1명은 운전하면서 문자메시지를 주고 받는 등 스마트폰을 이용하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리포트>

시내 도로에서 한 손으로는 운전을, 다른 한 손으로 스마트폰을 누르고 있는 운전자들을 흔히 볼 수 있습니다.

운전자들의 30%가 넘습니다.

<인터뷰> 운전자 : "주의는 하지만 아무래도 오는 메세지에 집중력을 빼앗기게 되죠."

문제는 운전자들이 이같은 행위의 위험성을 깨닫지 못한다는데 있습니다.

특히 젊은이들이 심각합니다.

35살 미만 운전자의 61%가 운전 중에 문자메시지를 읽는다고 밝혔습니다.

도로 안전당국은 무감각한 운전자들의 경각심을 일깨우기 위해 켐페인 영상물을 제작 했습니다.

<녹취> "아빠, 내가 그린 턱 수염좀 보세죠. (네가 그림을 잘 그린 건 알지만 아빠는 지금 운전중이잖니, 좀 이따가...)"

단 5초 동안의 방심으로 목숨이 위험해 질 수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운전하면서 문자메시지를 보내면 사고 발생률이 무려 23배나 증가한다고 경고하고 있습니다.
  • 운전자 30% 이상, 운전 중 스마트폰 이용
    • 입력 2013-10-18 09:46:53
    • 수정2013-10-18 09:59:24
    930뉴스
<앵커 멘트>

프랑스 운전자 3명 가운데 1명은 운전하면서 문자메시지를 주고 받는 등 스마트폰을 이용하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리포트>

시내 도로에서 한 손으로는 운전을, 다른 한 손으로 스마트폰을 누르고 있는 운전자들을 흔히 볼 수 있습니다.

운전자들의 30%가 넘습니다.

<인터뷰> 운전자 : "주의는 하지만 아무래도 오는 메세지에 집중력을 빼앗기게 되죠."

문제는 운전자들이 이같은 행위의 위험성을 깨닫지 못한다는데 있습니다.

특히 젊은이들이 심각합니다.

35살 미만 운전자의 61%가 운전 중에 문자메시지를 읽는다고 밝혔습니다.

도로 안전당국은 무감각한 운전자들의 경각심을 일깨우기 위해 켐페인 영상물을 제작 했습니다.

<녹취> "아빠, 내가 그린 턱 수염좀 보세죠. (네가 그림을 잘 그린 건 알지만 아빠는 지금 운전중이잖니, 좀 이따가...)"

단 5초 동안의 방심으로 목숨이 위험해 질 수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운전하면서 문자메시지를 보내면 사고 발생률이 무려 23배나 증가한다고 경고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