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호주 남동부 산불 이틀째 확산…1명 사망
입력 2013.10.18 (09:55) 수정 2013.10.18 (19:28) 국제
어제 호주 남동부의 뉴사우스웨일스주에서 발생한 대형 산불이 크게 번지면서 1명이 숨지고 수천 명의 이재민이 발생했습니다.

현지 언론들은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인 블루마운틴과 마운트 빅토리아, 울릉공 등에서 어제 백 여건의 산불이 동시다발적으로 일어나 지금도 진화되지 않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산불 진화 작업을 하던 63살 남성이 심장 마비로 숨졌고 백 채 이상의 집이 불탔습니다.

특히 블루마운틴 지역에서 발생한 산불의 피해가 커 천 헥타르에 가까운 숲이 잿더미로 변했습니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최고 35도 안팎까지 치솟았던 기온이 많이 떨어져 다행이지만 여전히 30개 이상의 산불이 통제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 호주 남동부 산불 이틀째 확산…1명 사망
    • 입력 2013-10-18 09:55:25
    • 수정2013-10-18 19:28:35
    국제
어제 호주 남동부의 뉴사우스웨일스주에서 발생한 대형 산불이 크게 번지면서 1명이 숨지고 수천 명의 이재민이 발생했습니다.

현지 언론들은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인 블루마운틴과 마운트 빅토리아, 울릉공 등에서 어제 백 여건의 산불이 동시다발적으로 일어나 지금도 진화되지 않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산불 진화 작업을 하던 63살 남성이 심장 마비로 숨졌고 백 채 이상의 집이 불탔습니다.

특히 블루마운틴 지역에서 발생한 산불의 피해가 커 천 헥타르에 가까운 숲이 잿더미로 변했습니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최고 35도 안팎까지 치솟았던 기온이 많이 떨어져 다행이지만 여전히 30개 이상의 산불이 통제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