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정치권·시민단체 “강제동원 인정하라”
입력 2013.10.18 (10:59) 수정 2013.10.18 (11:36)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일본군이 위안부를 강제동원했다는 사실을 입증하는 문서가 최근에 새로 공개된바 있죠.

그럼에도 역사적 사실을 인정하지 않고 있는 아베 내각을 일본 내 정치권과 시민단체가 압박하고 나섰습니다.

홍수진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일본의 한 시민단체가 마련한 위안부 강제동원 관련 토론회.

최근 일본군이 위안부 강제동원에 관여했음을 입증하는 인도네시아 바타비아 재판의 문서까지 새로 공개됐지만, 이를 인정하지 않는 아베 내각에 대한 비판이 이어졌습니다.

일본 공산당의 아카미네 의원은 아베 총리 앞으로 질의서를 보내기로 했습니다.

<인터뷰> 아카미네(일본 공산당 의원) : “수용소에 있던 여성들을 군이 매춘시킬 목적으로 위안소로 연행한 것이 강제 연행이 아니라는 인식입니까?”

위안부 피해자들에겐 강제동원을 인정하고 사죄한 고노담화도 충분치 않았다며 고노담화를 부정할 게 아니라 이를 뛰어넘는 조치가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왔습니다.

<인터뷰> 고바야시(강제동원진상규명네트워크 대표) : "피해자들은 고노담화도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고노담화도 역사적 사실 인정이 부족했다는 얘기입니다."

참석자들은 일본이 위안부 강제동원이라는 역사적 사실을 인정해야 한다며 정치권과 시민단체가 힘을 합쳐 아베 내각의 입장을 끝까지 추궁하기로 했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홍수진입니다.
  • 日 정치권·시민단체 “강제동원 인정하라”
    • 입력 2013-10-18 11:02:35
    • 수정2013-10-18 11:36:07
    지구촌뉴스
<앵커 멘트>

일본군이 위안부를 강제동원했다는 사실을 입증하는 문서가 최근에 새로 공개된바 있죠.

그럼에도 역사적 사실을 인정하지 않고 있는 아베 내각을 일본 내 정치권과 시민단체가 압박하고 나섰습니다.

홍수진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일본의 한 시민단체가 마련한 위안부 강제동원 관련 토론회.

최근 일본군이 위안부 강제동원에 관여했음을 입증하는 인도네시아 바타비아 재판의 문서까지 새로 공개됐지만, 이를 인정하지 않는 아베 내각에 대한 비판이 이어졌습니다.

일본 공산당의 아카미네 의원은 아베 총리 앞으로 질의서를 보내기로 했습니다.

<인터뷰> 아카미네(일본 공산당 의원) : “수용소에 있던 여성들을 군이 매춘시킬 목적으로 위안소로 연행한 것이 강제 연행이 아니라는 인식입니까?”

위안부 피해자들에겐 강제동원을 인정하고 사죄한 고노담화도 충분치 않았다며 고노담화를 부정할 게 아니라 이를 뛰어넘는 조치가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왔습니다.

<인터뷰> 고바야시(강제동원진상규명네트워크 대표) : "피해자들은 고노담화도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고노담화도 역사적 사실 인정이 부족했다는 얘기입니다."

참석자들은 일본이 위안부 강제동원이라는 역사적 사실을 인정해야 한다며 정치권과 시민단체가 힘을 합쳐 아베 내각의 입장을 끝까지 추궁하기로 했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홍수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지구촌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