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은행 유학·주택 지원…복지 혜택 과다”
입력 2013.10.18 (13:58) 수정 2013.10.18 (15:35) 경제
한국은행이 직원들에게 과도한 복지를 제공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조정식 의원은 오늘 한국은행 국정감사에서 한은이 해외유학 중인 직원 1인당 평균 연 6천만 원을 학비와 체재비 명목으로 무상지원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조 의원은 또 한은이 직원 제공용으로 보유한 주택도 기숙사를 포함해 460채로 지역본부 직원의 76%가 거주할 수 있는 규모라고 설명했습니다.

조 의원은 이런 복지 혜택은 일반적인 공기업, 공공기관과 비교해 과도하다고 지적했습니다.
  • “한국은행 유학·주택 지원…복지 혜택 과다”
    • 입력 2013-10-18 13:58:27
    • 수정2013-10-18 15:35:55
    경제
한국은행이 직원들에게 과도한 복지를 제공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조정식 의원은 오늘 한국은행 국정감사에서 한은이 해외유학 중인 직원 1인당 평균 연 6천만 원을 학비와 체재비 명목으로 무상지원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조 의원은 또 한은이 직원 제공용으로 보유한 주택도 기숙사를 포함해 460채로 지역본부 직원의 76%가 거주할 수 있는 규모라고 설명했습니다.

조 의원은 이런 복지 혜택은 일반적인 공기업, 공공기관과 비교해 과도하다고 지적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