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을 추위 끝…다음 주 중반까지 포근한 날씨
입력 2013.10.18 (21:14) 수정 2013.10.18 (22:0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사나흘 이어진 때이른 가을 추위 속에 억새가 벌써 장관을 이루고 있습니다.

이번 주말부터 다음 주 중반까지는 예년의 포근한 날씨가 이어지면서 가을이 무르익겠습니다.

김성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해발 9백 미터 산 중턱에 억새 물결이 펼쳐집니다.

한층 더 선선해진 가을바람을 타고 은빛 물결이 출렁입니다.

<인터뷰> 정귀철(서울시 묵동) : "여기 봐요. 장관 아닙니까. 정말 멋있네요."

지난 사흘 동안 서둘러 찾아온 가을 추위에 억새는 더욱 제 빛깔을 뽐내고, 솜털 같은 가지 끝 갈색 꽃은 포근해진 햇살에 반짝거립니다.

도심 가까운 곳의 억새밭도 절정입니다.

<인터뷰> 강유진(서울 중계동) : "얼마 전까지만 해도 낮밤에 너무 추웠는데, 날씨가 풀려서 날씨가 좋고 석양도 지고, 억새도 너무 이쁘고..."

해질 무렵 석양 속 억새의 소박한 은빛은 황금빛으로 변하며 황홀감을 더합니다.

억새밭 곳곳에서 가을 추억을 담느라 여념이 없습니다.

가을 추위가 누그러지면서 이번 주말을 포함해 다음주 중반까지는 깊어가는 가을을 만끽하기에 좋은 날씨가 이어지겠습니다.

서울의 낮 기온은 주말에도 20도 안팎까지 올라 예년 수준을 조금 웃돌겠고, 다음주 후반쯤 다시 가을 추위가 찾아올 것으로 보입니다.

주말 내내 대부분지역에 맑은 날씨가 계속되지만, 동해안지역은 내일 오후 늦게부터 5mm 안팎의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됩니다.

KBS 뉴스 김성한입니다.
  • 가을 추위 끝…다음 주 중반까지 포근한 날씨
    • 입력 2013-10-18 21:15:41
    • 수정2013-10-18 22:02:27
    뉴스 9
<앵커 멘트>

사나흘 이어진 때이른 가을 추위 속에 억새가 벌써 장관을 이루고 있습니다.

이번 주말부터 다음 주 중반까지는 예년의 포근한 날씨가 이어지면서 가을이 무르익겠습니다.

김성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해발 9백 미터 산 중턱에 억새 물결이 펼쳐집니다.

한층 더 선선해진 가을바람을 타고 은빛 물결이 출렁입니다.

<인터뷰> 정귀철(서울시 묵동) : "여기 봐요. 장관 아닙니까. 정말 멋있네요."

지난 사흘 동안 서둘러 찾아온 가을 추위에 억새는 더욱 제 빛깔을 뽐내고, 솜털 같은 가지 끝 갈색 꽃은 포근해진 햇살에 반짝거립니다.

도심 가까운 곳의 억새밭도 절정입니다.

<인터뷰> 강유진(서울 중계동) : "얼마 전까지만 해도 낮밤에 너무 추웠는데, 날씨가 풀려서 날씨가 좋고 석양도 지고, 억새도 너무 이쁘고..."

해질 무렵 석양 속 억새의 소박한 은빛은 황금빛으로 변하며 황홀감을 더합니다.

억새밭 곳곳에서 가을 추억을 담느라 여념이 없습니다.

가을 추위가 누그러지면서 이번 주말을 포함해 다음주 중반까지는 깊어가는 가을을 만끽하기에 좋은 날씨가 이어지겠습니다.

서울의 낮 기온은 주말에도 20도 안팎까지 올라 예년 수준을 조금 웃돌겠고, 다음주 후반쯤 다시 가을 추위가 찾아올 것으로 보입니다.

주말 내내 대부분지역에 맑은 날씨가 계속되지만, 동해안지역은 내일 오후 늦게부터 5mm 안팎의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됩니다.

KBS 뉴스 김성한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