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용대, 새 짝 유연성과 남자복식 결승 진출
입력 2013.10.20 (07:27) 연합뉴스
한국 배드민턴을 대표하는 스타 이용대(삼성전기)가 새롭게 국가대표팀에서 짝을 이룬 유연성(국군체육부대)과 함께 처음 나선 대회에서 금메달에 도전한다.

이용대-유연성은 19일(현지시간) 덴마크 오덴세 스포츠파크에서 열린 대회 남자복식 4강전에서 세계랭킹 3위인 마티아스 보에-카르스텐 모겐센(덴마크)을 2-0(21-18, 21-13)으로 물리치고 결승에 진출했다.

지난해 런던올림픽에서 정재성과 조를 이뤄 동메달을 획득한 이용대는 이후 고성현(김천시청)과 호흡을 맞추다 최근 국제대회 성적 부진을 이유로 파트너가 재편되면서 유연성과 이번 대회에 나섰다.

고성현과 약 1년 만에 세계랭킹 1위까지 올랐던 이용대는 새로운 짝과 첫 대회에서 '연승 가도'를 달리며 우승까지 노리게 됐다.

이용대-유연성은 20일 열릴 결승전에서 세계랭킹 2위인 모하마드 아흐산-헨드라 세티아완(인도네시아)과 금메달을 다툰다.

준결승전에서 이용대-유연성은 홈 이점을 안은 보에-모겐센에게 1세트 중반까지 열세를 보였으나 14-17에서 내리 넉 점을 뽑아내며 경기를 뒤집어 결국 21-18로 세트를 따냈다.

상승세가 이어진 2세트에서는 일찌감치 11-4까지 격차를 벌려 21-13으로 여유 있는 승리를 거뒀다.

한국 여자단식의 간판 성지현(한국체대)도 4강전에서 왕스셴(중국·세계랭킹 7위)을 2-0(21-19, 21-14)으로 누르고 결승에 올랐다.

성지현은 결승전에서 런던올림픽 은메달리스트인 왕이한(중국·세계랭킹 5위)과 격돌한다.
  • 이용대, 새 짝 유연성과 남자복식 결승 진출
    • 입력 2013-10-20 07:27:53
    연합뉴스
한국 배드민턴을 대표하는 스타 이용대(삼성전기)가 새롭게 국가대표팀에서 짝을 이룬 유연성(국군체육부대)과 함께 처음 나선 대회에서 금메달에 도전한다.

이용대-유연성은 19일(현지시간) 덴마크 오덴세 스포츠파크에서 열린 대회 남자복식 4강전에서 세계랭킹 3위인 마티아스 보에-카르스텐 모겐센(덴마크)을 2-0(21-18, 21-13)으로 물리치고 결승에 진출했다.

지난해 런던올림픽에서 정재성과 조를 이뤄 동메달을 획득한 이용대는 이후 고성현(김천시청)과 호흡을 맞추다 최근 국제대회 성적 부진을 이유로 파트너가 재편되면서 유연성과 이번 대회에 나섰다.

고성현과 약 1년 만에 세계랭킹 1위까지 올랐던 이용대는 새로운 짝과 첫 대회에서 '연승 가도'를 달리며 우승까지 노리게 됐다.

이용대-유연성은 20일 열릴 결승전에서 세계랭킹 2위인 모하마드 아흐산-헨드라 세티아완(인도네시아)과 금메달을 다툰다.

준결승전에서 이용대-유연성은 홈 이점을 안은 보에-모겐센에게 1세트 중반까지 열세를 보였으나 14-17에서 내리 넉 점을 뽑아내며 경기를 뒤집어 결국 21-18로 세트를 따냈다.

상승세가 이어진 2세트에서는 일찌감치 11-4까지 격차를 벌려 21-13으로 여유 있는 승리를 거뒀다.

한국 여자단식의 간판 성지현(한국체대)도 4강전에서 왕스셴(중국·세계랭킹 7위)을 2-0(21-19, 21-14)으로 누르고 결승에 올랐다.

성지현은 결승전에서 런던올림픽 은메달리스트인 왕이한(중국·세계랭킹 5위)과 격돌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