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울산전 패’ 서울, 챔스 결승 전 예방 주사
입력 2013.10.20 (17:49) 수정 2013.10.20 (18:02) 연합뉴스
프로축구 FC서울이 2013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결승을 앞두고 예방 주사를 단단히 맞았다.

서울은 20일 홈에서 치러진 2013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A그룹(상위 스플릿) 울산 현대와의 경기에서 후반전에 하피냐, 김신욱에게 연달아 골을 얻어맞고 0-2로 졌다.

26일 광저우 헝다(중국)와의 AFC 챔피언스리그 결승 1차전을 앞두고 있는 서울에 찬물을 끼얹는 패배였다.

골잡이 데얀이 월드컵 유럽지역 예선 차 몬테네그로 대표팀에 소집됐다 가 2경기 만에 돌아왔지만 소용 없었다. 피로가 누적된 탓인지 데얀은 평소보다 둔탁한 움직임을 보였다.
서울이 AFC 챔피언스리그 결승에 오르고 난 뒤 절박함이 떨어진 것 같다는 일부의 지적에도 할말이 없게 된 셈이다.
경기 후 최용수 감독은 어두운 얼굴로 인터뷰장에 들어섰다. 최 감독은 패배를 순순히 인정하면서도 이날 경기를 보약 삼겠다는 뜻을 강조했다.
최 감독은 "우리 본 모습이 아니었다"라며 "이날 경기를 계기로 다음 주 AFC 챔피언스리그 결승 1차전에 대비를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AFC 챔피언스리그에서의 선전 후 선수들의 분위기가 흐트러졌다는 데 대해선 동의했다.
최용수 감독은 "나와 선수들이 아시아챔피언스리그 결승 진출에 안주한 것 같다"며 "다시 한번 깨닫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그러나 "선수들이 중요한 경기에선 힘을 발휘해 줄 것"이라며 기대를 저버리진 않았다.
최 감독은 일단 이날 경기를 잊고 새 마음가짐을 갖는 게 시급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최 감독은 "경기 결과를 최대한 빨리 잊는 게 더 좋을 것 같다"며 "더 높은 목표의 경기를 앞두고 좋은 계기가 됐다"고 덧붙였다.
porque@yna.co.kr
(끝)


<저 작 권 자(c)연 합 뉴 스. 무 단 전 재-재 배 포 금 지.>
  • ‘울산전 패’ 서울, 챔스 결승 전 예방 주사
    • 입력 2013-10-20 17:49:03
    • 수정2013-10-20 18:02:00
    연합뉴스
프로축구 FC서울이 2013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결승을 앞두고 예방 주사를 단단히 맞았다.

서울은 20일 홈에서 치러진 2013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A그룹(상위 스플릿) 울산 현대와의 경기에서 후반전에 하피냐, 김신욱에게 연달아 골을 얻어맞고 0-2로 졌다.

26일 광저우 헝다(중국)와의 AFC 챔피언스리그 결승 1차전을 앞두고 있는 서울에 찬물을 끼얹는 패배였다.

골잡이 데얀이 월드컵 유럽지역 예선 차 몬테네그로 대표팀에 소집됐다 가 2경기 만에 돌아왔지만 소용 없었다. 피로가 누적된 탓인지 데얀은 평소보다 둔탁한 움직임을 보였다.
서울이 AFC 챔피언스리그 결승에 오르고 난 뒤 절박함이 떨어진 것 같다는 일부의 지적에도 할말이 없게 된 셈이다.
경기 후 최용수 감독은 어두운 얼굴로 인터뷰장에 들어섰다. 최 감독은 패배를 순순히 인정하면서도 이날 경기를 보약 삼겠다는 뜻을 강조했다.
최 감독은 "우리 본 모습이 아니었다"라며 "이날 경기를 계기로 다음 주 AFC 챔피언스리그 결승 1차전에 대비를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AFC 챔피언스리그에서의 선전 후 선수들의 분위기가 흐트러졌다는 데 대해선 동의했다.
최용수 감독은 "나와 선수들이 아시아챔피언스리그 결승 진출에 안주한 것 같다"며 "다시 한번 깨닫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그러나 "선수들이 중요한 경기에선 힘을 발휘해 줄 것"이라며 기대를 저버리진 않았다.
최 감독은 일단 이날 경기를 잊고 새 마음가짐을 갖는 게 시급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최 감독은 "경기 결과를 최대한 빨리 잊는 게 더 좋을 것 같다"며 "더 높은 목표의 경기를 앞두고 좋은 계기가 됐다"고 덧붙였다.
porque@yna.co.kr
(끝)


<저 작 권 자(c)연 합 뉴 스. 무 단 전 재-재 배 포 금 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