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케네디, 매일 다른 여자 만나지 않으면 두통”
입력 2013.10.20 (19:44) 연합뉴스
존 F. 케네디 전 미국 대통령의 암살 50주기(22일)를 앞두고 생전에 심한 여성편력으로 유명했던 케네디와 이를 알고도 묵인한 부인 재클린과의 미묘한 관계를 조명한 책이 발간돼 눈길을 끌고 있다.

19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케네디 전 대통령의 50주기를 앞두고 영국 작가 사라 브래드퍼드가 쓴 재클린 전기 '재클린 케네디 오나시스의 삶'이 오는 31일 발간될 예정이다.

이 책에서 작가는 케네디 전 대통령이 재클린에게 다른 여자와의 관계를 굳이 숨기려 들지 않았다고 폭로했다. 재클린이 백악관을 비웠을 때뿐만 아니라 공적인 자리에 함께 나섰을 때도 다른 여자와 어울리곤 했다는 것이다.

작가가 인터뷰한 한 상류층 여성은 당시 사교계에 갓 데뷔해서 대통령 부부를 보고 "어떻게 잭(케네디 대통령의 애칭)이 재키(재클린) 앞에서 그럴 수 있는지 놀랐다"고 회고했다.

이 여성은 케네디 대통령과 혼외관계에 있던 자신의 친구가 뉴욕에서 주최한 파티에서 케네디가 여러 여성과 이야기하며 상대를 물색하고는 동석한 재클린에게 "저 사람으로 하겠다"고 말한 것을 목격했다고 주장했다.

또 케네디 대통령이 암살당하기 얼마 전 백악관 파티에 초대받았을 때는 케네디가 다른 여성들과 춤을 추다 그 중 한 명과 위층에 올라가 20여 분간 있다가 내려왔는데, 이런 광경에도 재클린은 전혀 관심을 두지 않았다고 전했다.

작가는 또한 케네디 전 대통령이 자신의 '외도 습관'을 멈추려고 하지 않았고 멈출 수도 없었으며 죄책감 역시 느끼지 않았다고 적었다.

재클린의 여동생인 리 래지윌은 1968년 지인에게 "잭이 늘 밖에서 여자들과 놀아나면서도 일말의 죄책감도 없는 것 같다"며 "잭이 '난 아내를 사랑하고 아내를 위해 모든 걸 해왔다'고 말했다"며 불만을 털어놓기도 했다.

케네디 전 대통령은 그러나 한편에서는 친구에게 "도저히 (외도를) 끊을 수가 없다"고 털어놓고, 민주당 상원 원내내표의 비서이던 보비 베이커에게는 "매일 다른 여자를 만나지 않으면 두통이 온다"고 호소하기도 했다.

케네디 대통령은 또한 철저한 자기관리로 널리 존경받았던 헤럴드 맥밀런 당시 영국 총리의 모습을 보고 충격을 받고는 맥밀런 총리에게 "하루라도 성관계를 하지 않으면 편두통에 시달린다"고 고백하기도 했다고 이 책은 전했다.

이런 가운데 미국 안팎에서 케네디 전 대통령의 50주기를 기념하는 각종 프로젝트가 잇따르고 있다.

이번 책을 포함해 전기 등 케네디를 다룬 저서가 9∼12월 사이에만 100권 넘게 출판됐거나 출판 예정이고 올리버 스톤 감독의 1991년 영화 'JFK'가 재개봉되는 등 영상물도 쏟아지고 있다. 심지어 아이패드 애플리케이션까지 등장했다.

미국 정치전문지 폴리티코는 19일자 기사에서 '케네디 붐'이 그의 사후 반세기가 지나도 식지 않는 이유로 젊은 대통령이 갑작스러운 죽음으로 대중에게 '미완성인 삶'을 남겼다는 점을 꼽았다.

대통령 역사 연구가인 크레이그 셜리는 폴리티코와의 인터뷰에서 "케네디 대통령의 암살과 관련해 미국민들이 만족할만한 해결책이 나온 적이 한번도 없었다"며 "사망 50년이 지나도 사람들이 여전히 끌리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고 지적했다.

최근 케네디 50주기 관련 서적 3권을 펴낸 타임홈엔터테인먼트의 스티븐 코프 편집장도 케네디를 다룬 프로젝트에 대한 대중의 욕구가 "완치 불가능한 정신적 상처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 “케네디, 매일 다른 여자 만나지 않으면 두통”
    • 입력 2013-10-20 19:44:19
    연합뉴스
존 F. 케네디 전 미국 대통령의 암살 50주기(22일)를 앞두고 생전에 심한 여성편력으로 유명했던 케네디와 이를 알고도 묵인한 부인 재클린과의 미묘한 관계를 조명한 책이 발간돼 눈길을 끌고 있다.

19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케네디 전 대통령의 50주기를 앞두고 영국 작가 사라 브래드퍼드가 쓴 재클린 전기 '재클린 케네디 오나시스의 삶'이 오는 31일 발간될 예정이다.

이 책에서 작가는 케네디 전 대통령이 재클린에게 다른 여자와의 관계를 굳이 숨기려 들지 않았다고 폭로했다. 재클린이 백악관을 비웠을 때뿐만 아니라 공적인 자리에 함께 나섰을 때도 다른 여자와 어울리곤 했다는 것이다.

작가가 인터뷰한 한 상류층 여성은 당시 사교계에 갓 데뷔해서 대통령 부부를 보고 "어떻게 잭(케네디 대통령의 애칭)이 재키(재클린) 앞에서 그럴 수 있는지 놀랐다"고 회고했다.

이 여성은 케네디 대통령과 혼외관계에 있던 자신의 친구가 뉴욕에서 주최한 파티에서 케네디가 여러 여성과 이야기하며 상대를 물색하고는 동석한 재클린에게 "저 사람으로 하겠다"고 말한 것을 목격했다고 주장했다.

또 케네디 대통령이 암살당하기 얼마 전 백악관 파티에 초대받았을 때는 케네디가 다른 여성들과 춤을 추다 그 중 한 명과 위층에 올라가 20여 분간 있다가 내려왔는데, 이런 광경에도 재클린은 전혀 관심을 두지 않았다고 전했다.

작가는 또한 케네디 전 대통령이 자신의 '외도 습관'을 멈추려고 하지 않았고 멈출 수도 없었으며 죄책감 역시 느끼지 않았다고 적었다.

재클린의 여동생인 리 래지윌은 1968년 지인에게 "잭이 늘 밖에서 여자들과 놀아나면서도 일말의 죄책감도 없는 것 같다"며 "잭이 '난 아내를 사랑하고 아내를 위해 모든 걸 해왔다'고 말했다"며 불만을 털어놓기도 했다.

케네디 전 대통령은 그러나 한편에서는 친구에게 "도저히 (외도를) 끊을 수가 없다"고 털어놓고, 민주당 상원 원내내표의 비서이던 보비 베이커에게는 "매일 다른 여자를 만나지 않으면 두통이 온다"고 호소하기도 했다.

케네디 대통령은 또한 철저한 자기관리로 널리 존경받았던 헤럴드 맥밀런 당시 영국 총리의 모습을 보고 충격을 받고는 맥밀런 총리에게 "하루라도 성관계를 하지 않으면 편두통에 시달린다"고 고백하기도 했다고 이 책은 전했다.

이런 가운데 미국 안팎에서 케네디 전 대통령의 50주기를 기념하는 각종 프로젝트가 잇따르고 있다.

이번 책을 포함해 전기 등 케네디를 다룬 저서가 9∼12월 사이에만 100권 넘게 출판됐거나 출판 예정이고 올리버 스톤 감독의 1991년 영화 'JFK'가 재개봉되는 등 영상물도 쏟아지고 있다. 심지어 아이패드 애플리케이션까지 등장했다.

미국 정치전문지 폴리티코는 19일자 기사에서 '케네디 붐'이 그의 사후 반세기가 지나도 식지 않는 이유로 젊은 대통령이 갑작스러운 죽음으로 대중에게 '미완성인 삶'을 남겼다는 점을 꼽았다.

대통령 역사 연구가인 크레이그 셜리는 폴리티코와의 인터뷰에서 "케네디 대통령의 암살과 관련해 미국민들이 만족할만한 해결책이 나온 적이 한번도 없었다"며 "사망 50년이 지나도 사람들이 여전히 끌리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고 지적했다.

최근 케네디 50주기 관련 서적 3권을 펴낸 타임홈엔터테인먼트의 스티븐 코프 편집장도 케네디를 다룬 프로젝트에 대한 대중의 욕구가 "완치 불가능한 정신적 상처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