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주원, 클럽서 폭행 시비…“성추행 제지한 것”
입력 2013.10.20 (19:47) 수정 2013.10.20 (20:06) 연합뉴스
탤런트 고주원(32)이 클럽에서 폭행 시비에 휘말려 경찰 조사를 받게 됐다.

20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고주원은 이날 오전 5시30분께 생일 파티를 위해 찾은 강남구 신사동의 한 클럽에서 다른 손님 방모(29) 씨를 폭행한 혐의(공동폭행)로 신고를 당했다.

방씨는 지인들과 술을 마시던 중 시비가 붙었으며 고주원이 자신의 뺨을 먼저 때리는 등 고주원을 포함한 3명이 집단으로 폭력을 휘둘렀다고 주장하고 있다.

방씨는 또 고주원이 경찰 신고 사실을 알고서 현장을 빠져나가 택시를 타고 달아났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고주원의 소속사 티앤씨엔터테인먼트는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이들 가운데 한 명이 고주원의 동행 여성에게 강제로 키스하는 등 성추행을 해 고주원 일행이 말렸다. 고주원은 이후 연예인이라는 점 때문에 곤란한 일이 생길까 우려하는 일행의 권유로 택시를 타고 귀가했다"며 "일행 중 한 명은 이들로부터 일방적으로 폭행당해 병원에 입원할 정도로 상태가 심각하다"고 방씨의 주장을 일축했다.

또 "이들은 자신들의 폭행 사실을 숨기고 피해자로 기만하고 있다"며 "고주원이 폭행했다고 언론에 제보한 이를 무고죄와 명예 훼손을 이유로 고소하겠다"고 덧붙였다.

경찰 관계자는 방씨를 경찰서로 불러 공동폭행 혐의 여부를 조사할 방침이다.
  • 고주원, 클럽서 폭행 시비…“성추행 제지한 것”
    • 입력 2013-10-20 19:47:12
    • 수정2013-10-20 20:06:52
    연합뉴스
탤런트 고주원(32)이 클럽에서 폭행 시비에 휘말려 경찰 조사를 받게 됐다.

20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고주원은 이날 오전 5시30분께 생일 파티를 위해 찾은 강남구 신사동의 한 클럽에서 다른 손님 방모(29) 씨를 폭행한 혐의(공동폭행)로 신고를 당했다.

방씨는 지인들과 술을 마시던 중 시비가 붙었으며 고주원이 자신의 뺨을 먼저 때리는 등 고주원을 포함한 3명이 집단으로 폭력을 휘둘렀다고 주장하고 있다.

방씨는 또 고주원이 경찰 신고 사실을 알고서 현장을 빠져나가 택시를 타고 달아났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고주원의 소속사 티앤씨엔터테인먼트는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이들 가운데 한 명이 고주원의 동행 여성에게 강제로 키스하는 등 성추행을 해 고주원 일행이 말렸다. 고주원은 이후 연예인이라는 점 때문에 곤란한 일이 생길까 우려하는 일행의 권유로 택시를 타고 귀가했다"며 "일행 중 한 명은 이들로부터 일방적으로 폭행당해 병원에 입원할 정도로 상태가 심각하다"고 방씨의 주장을 일축했다.

또 "이들은 자신들의 폭행 사실을 숨기고 피해자로 기만하고 있다"며 "고주원이 폭행했다고 언론에 제보한 이를 무고죄와 명예 훼손을 이유로 고소하겠다"고 덧붙였다.

경찰 관계자는 방씨를 경찰서로 불러 공동폭행 혐의 여부를 조사할 방침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