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프랑스 고카페인 음료와 싸움…‘레드불세’ 도입
입력 2013.10.25 (06:32) 국제
프랑스 의회가 최근 청소년층에서 인기가 높은 고카페인 음료에 세금을 부과하기로 했습니다.

프랑스 하원은 현지시간 24일 '에너지 음료'에 세금을 부과하는 일명 '레드불세'를 통과시켰다고 프랑스 경제지 레제코가 인터넷판에서 보도했습니다.

의회는 내년부터 1ℓ에 0.22g 이상의 카페인이나 0.3g 이상의 타우린이 든 음료에 ℓ당 1유로, 약 천460원의 세금을 매기기로 했습니다.

흔히 에너지 음료로 불리는 고카페인 음료는 청소년 건강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습니다.

레드불은 이런 에너지 음료의 대명사로 불립니다.
  • 프랑스 고카페인 음료와 싸움…‘레드불세’ 도입
    • 입력 2013-10-25 06:32:12
    국제
프랑스 의회가 최근 청소년층에서 인기가 높은 고카페인 음료에 세금을 부과하기로 했습니다.

프랑스 하원은 현지시간 24일 '에너지 음료'에 세금을 부과하는 일명 '레드불세'를 통과시켰다고 프랑스 경제지 레제코가 인터넷판에서 보도했습니다.

의회는 내년부터 1ℓ에 0.22g 이상의 카페인이나 0.3g 이상의 타우린이 든 음료에 ℓ당 1유로, 약 천460원의 세금을 매기기로 했습니다.

흔히 에너지 음료로 불리는 고카페인 음료는 청소년 건강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습니다.

레드불은 이런 에너지 음료의 대명사로 불립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