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풍 속 대장경 축전 100만 명 돌파
입력 2013.10.25 (06:48) 수정 2013.10.25 (07:0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합천 해인사 일대에서 열린 대장경 세계 문화 축전 관람객이 100만 명을 돌파했습니다.

이번 주말부터 단풍이 절정에 접어들면서 관람객은 크게 늘 것으로 보입니다.

김수연 기자의 보도입니다.

<인터뷰>

단풍을 곱게 품어 붉게 물든 가야산 홍류동 계곡.

선선하게 부는 바람 속에 소리길을 따라 걸으면 대장경을 품고 있는 법보 종찰 해인사에 이릅니다.

축전 기간 동안 한국 불교의 큰 스승 성철스님 열반 20주기 추모제도 함께 열렸습니다.

성철 스님이 열반에 들었던 백련암은 일반에 처음 공개돼 큰 스님의 지혜를 찾는 발길로 북적입니다.

<인터뷰>권영걸(대구시 방촌동) : "오는 길이 발길 가볍고 성철 스님이 계셨던 곳이다 하니 몸도 가볍습니다. "

대장경세계문화축전은 지난 22일 개막 26일 만에 관람객 백만 명을 돌파했습니다.

최초 공개된 대장경판 진본과 화엄경 변상도가 눈길을 사로잡고, 1200년 만에 공개된 마애불에는 2주 뒤 수능을 치를 자녀를 둔 부모들의 간절한 기도가 이어집니다.

<인터뷰> 김이수(대장경세계문화축전 집행위원장) : "이번 주말 단풍이 절정이 되면 전국 각지에서 많이 찾아올 것으로 예상합니다."

대장경세계문화축전은 다음달 10일까지 이어져 대장경이 담은 철학과 지혜를 전파하게 됩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 단풍 속 대장경 축전 100만 명 돌파
    • 입력 2013-10-25 06:51:54
    • 수정2013-10-25 07:05:55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합천 해인사 일대에서 열린 대장경 세계 문화 축전 관람객이 100만 명을 돌파했습니다.

이번 주말부터 단풍이 절정에 접어들면서 관람객은 크게 늘 것으로 보입니다.

김수연 기자의 보도입니다.

<인터뷰>

단풍을 곱게 품어 붉게 물든 가야산 홍류동 계곡.

선선하게 부는 바람 속에 소리길을 따라 걸으면 대장경을 품고 있는 법보 종찰 해인사에 이릅니다.

축전 기간 동안 한국 불교의 큰 스승 성철스님 열반 20주기 추모제도 함께 열렸습니다.

성철 스님이 열반에 들었던 백련암은 일반에 처음 공개돼 큰 스님의 지혜를 찾는 발길로 북적입니다.

<인터뷰>권영걸(대구시 방촌동) : "오는 길이 발길 가볍고 성철 스님이 계셨던 곳이다 하니 몸도 가볍습니다. "

대장경세계문화축전은 지난 22일 개막 26일 만에 관람객 백만 명을 돌파했습니다.

최초 공개된 대장경판 진본과 화엄경 변상도가 눈길을 사로잡고, 1200년 만에 공개된 마애불에는 2주 뒤 수능을 치를 자녀를 둔 부모들의 간절한 기도가 이어집니다.

<인터뷰> 김이수(대장경세계문화축전 집행위원장) : "이번 주말 단풍이 절정이 되면 전국 각지에서 많이 찾아올 것으로 예상합니다."

대장경세계문화축전은 다음달 10일까지 이어져 대장경이 담은 철학과 지혜를 전파하게 됩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