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 성 평등 바닥권…136개국 중 111위 3단계↓
입력 2013.10.25 (07:38) 연합뉴스
세계경제포럼 `2013 세계 성(性) 격차 보고서' 발표

한국의 성(性) 평등 수준이 세계 136개국 가운데 111위로 최하위권인 것으로 나타났다.

세계경제포럼(WEF)이 25일(현지시간) 발표한 `2013 세계 성 격차(Gender Gap Index)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136개 조사대상국 중 한국의 성 평등 순위는 111위로 지난해(108위)보다 세 계단 하락했다.

이는 아랍에미리트(109위), 바레인(112위), 카타르(115위) 등 아랍 국가들과 비슷한 수준이다. 한국의 역대 성 격차 지수 세계 순위는 2010년 104위, 2011년 107위, 2012년 108위로 계속 하락하는 추세이다.

보고서는 성 평등 수준 측정을 위해 여성 경제 참여 정도와 기회, 교육 정도, 정치권력 분산, 보건 등 4개 분야로 크게 분류하고 이를 여성의 노동시장 참여, 초등 및 고등 교육기관 등록 비율, 여성 각료와 의원 숫자, 기대수명 등 14개 세부 지표로 나눠 유엔이나 국제기구 등의 자료를 종합·분석해 각국별 순위를 매긴다.

지표별 순위를 보면 한국의 여성 경제참여도와 기회 지수는 118위로 지난해보다 두 계단 떨어졌고, 교육 정도(100위), 보건(75위), 정치권력 분산(86)도 하위권에 머물렀다.

한국의 전체적인 성 격차지수는 0.635(0:불평등, 1:완전평등)로 교육(0.959), 보건(0.973) 분야에서는 높은 평가를 받았지만 국회의원과 장·차관 및 기업 고위간부 중 여성 비율이 낮아 경제적 참여와 기회(0.504), 정치권력 분산(0.105) 등에서 점수가 낮게 평가됐다.

세계 성 평등 순위 1~3위는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아이슬란드(1위), 핀란드(2위), 노르웨이(3위) 등 북유럽 3국이 나란히 차지했다. 최하위 국가들은 아프리카 차드(134위), 파키스탄(135위), 예멘(136위) 등이었다.

아시아 지역에서는 지난해 8위였던 필리핀이 5위로 탑 5에 처음 올라섰고, 중국은 지난해와 같은 69위, 일본은 4단계 떨어진 105위를 기록했다.

독일은 G20 국가 중 가장 높은 14위를 차지했고 영국(18위), 캐나다(20위), 미국(23위) 등이 비교적 상위에 올랐다.

WEF는 보건 지표(98%)의 경우 지난 2006년 처음 성 격차 보고서를 발표하기 시작한 이후 격차가 거의 사라졌고 교육 지표(93%) 역시 마찬가지라며 그러나 경제적 평등(60%)과 정치적 참여(21%)의 경우 아직도 성별 격차가 큰 상태라고 밝혔다.

클라우스 슈밥 WEF 회장은 "이제 각 나라는 여성 인력을 각 분야의 지도적 위치에 어떻게 통합시켜 나갈 것인지 새롭게 생각할 필요가 있다"며 "이런 사고의 전환과 실천은 장래의 목표가 아니라 당장 해야 할 일"이라고 말했다.
  • 한국 성 평등 바닥권…136개국 중 111위 3단계↓
    • 입력 2013-10-25 07:38:37
    연합뉴스
세계경제포럼 `2013 세계 성(性) 격차 보고서' 발표

한국의 성(性) 평등 수준이 세계 136개국 가운데 111위로 최하위권인 것으로 나타났다.

세계경제포럼(WEF)이 25일(현지시간) 발표한 `2013 세계 성 격차(Gender Gap Index)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136개 조사대상국 중 한국의 성 평등 순위는 111위로 지난해(108위)보다 세 계단 하락했다.

이는 아랍에미리트(109위), 바레인(112위), 카타르(115위) 등 아랍 국가들과 비슷한 수준이다. 한국의 역대 성 격차 지수 세계 순위는 2010년 104위, 2011년 107위, 2012년 108위로 계속 하락하는 추세이다.

보고서는 성 평등 수준 측정을 위해 여성 경제 참여 정도와 기회, 교육 정도, 정치권력 분산, 보건 등 4개 분야로 크게 분류하고 이를 여성의 노동시장 참여, 초등 및 고등 교육기관 등록 비율, 여성 각료와 의원 숫자, 기대수명 등 14개 세부 지표로 나눠 유엔이나 국제기구 등의 자료를 종합·분석해 각국별 순위를 매긴다.

지표별 순위를 보면 한국의 여성 경제참여도와 기회 지수는 118위로 지난해보다 두 계단 떨어졌고, 교육 정도(100위), 보건(75위), 정치권력 분산(86)도 하위권에 머물렀다.

한국의 전체적인 성 격차지수는 0.635(0:불평등, 1:완전평등)로 교육(0.959), 보건(0.973) 분야에서는 높은 평가를 받았지만 국회의원과 장·차관 및 기업 고위간부 중 여성 비율이 낮아 경제적 참여와 기회(0.504), 정치권력 분산(0.105) 등에서 점수가 낮게 평가됐다.

세계 성 평등 순위 1~3위는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아이슬란드(1위), 핀란드(2위), 노르웨이(3위) 등 북유럽 3국이 나란히 차지했다. 최하위 국가들은 아프리카 차드(134위), 파키스탄(135위), 예멘(136위) 등이었다.

아시아 지역에서는 지난해 8위였던 필리핀이 5위로 탑 5에 처음 올라섰고, 중국은 지난해와 같은 69위, 일본은 4단계 떨어진 105위를 기록했다.

독일은 G20 국가 중 가장 높은 14위를 차지했고 영국(18위), 캐나다(20위), 미국(23위) 등이 비교적 상위에 올랐다.

WEF는 보건 지표(98%)의 경우 지난 2006년 처음 성 격차 보고서를 발표하기 시작한 이후 격차가 거의 사라졌고 교육 지표(93%) 역시 마찬가지라며 그러나 경제적 평등(60%)과 정치적 참여(21%)의 경우 아직도 성별 격차가 큰 상태라고 밝혔다.

클라우스 슈밥 WEF 회장은 "이제 각 나라는 여성 인력을 각 분야의 지도적 위치에 어떻게 통합시켜 나갈 것인지 새롭게 생각할 필요가 있다"며 "이런 사고의 전환과 실천은 장래의 목표가 아니라 당장 해야 할 일"이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