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왜 깨워”…환경미화원 무자비 폭행한 50대 영장
입력 2013.10.25 (07:46) 연합뉴스
청주 상당경찰서는 25일 잠자던 자신을 깨웠다는 이유로 환경미화원을 살해하려 한 혐의(살인미수)로 박모(52)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씨는 지난 24일 오전 6시56분께 청주시 상당구의 한 영화관 광장에서 환경미화원 이모(67)씨를 마구 때리고 이씨가 쓰러지자 쇠 파이프로 머리와 발 등을 때려 상해를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이씨는 의식불명 상태이며, 두개골이 함몰되는 등 두 차례 수술을 받아야 할 정도로 크게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영화관 광장 소파에서 잠을 자던 박씨는 이씨가 청소를 하겠다며 자신을 깨웠다는 이유로 이같이 폭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인근 CCTV와 블랙박스를 확보, 탐문수사를 통해 박씨를 검거했다.
  • “왜 깨워”…환경미화원 무자비 폭행한 50대 영장
    • 입력 2013-10-25 07:46:33
    연합뉴스
청주 상당경찰서는 25일 잠자던 자신을 깨웠다는 이유로 환경미화원을 살해하려 한 혐의(살인미수)로 박모(52)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씨는 지난 24일 오전 6시56분께 청주시 상당구의 한 영화관 광장에서 환경미화원 이모(67)씨를 마구 때리고 이씨가 쓰러지자 쇠 파이프로 머리와 발 등을 때려 상해를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이씨는 의식불명 상태이며, 두개골이 함몰되는 등 두 차례 수술을 받아야 할 정도로 크게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영화관 광장 소파에서 잠을 자던 박씨는 이씨가 청소를 하겠다며 자신을 깨웠다는 이유로 이같이 폭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인근 CCTV와 블랙박스를 확보, 탐문수사를 통해 박씨를 검거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