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NSA, 관료 협조받아 외국 지도자 35명 전화 도청”
입력 2013.10.25 (09:33) 국제
미국 국가안보국, NSA가 정부 관료로부터 외국 지도자 35명의 연락처를 넘겨받아 이들의 전화통화를 엿들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에드워드 스노든이 유출한 NSA의 내부 기밀 회람 문건을 토대로 이 같이 보도했습니다.

해당 문건에는 "'최근 사례'로 한 정부 관료가 외국 지도자 35명의 번호를 포함해 모두 200개의 전화번호를 제공했다"고 언급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문건에서 NSA는 "이 전화번호들에서 '보고할 만한' 정보를 거의 생산하지 못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가디언은 오바마 행정부에 해명을 요청했지만, 관료들이 직접적 답변을 꺼렸다고 덧붙였습니다.
  • “미 NSA, 관료 협조받아 외국 지도자 35명 전화 도청”
    • 입력 2013-10-25 09:33:26
    국제
미국 국가안보국, NSA가 정부 관료로부터 외국 지도자 35명의 연락처를 넘겨받아 이들의 전화통화를 엿들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에드워드 스노든이 유출한 NSA의 내부 기밀 회람 문건을 토대로 이 같이 보도했습니다.

해당 문건에는 "'최근 사례'로 한 정부 관료가 외국 지도자 35명의 번호를 포함해 모두 200개의 전화번호를 제공했다"고 언급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문건에서 NSA는 "이 전화번호들에서 '보고할 만한' 정보를 거의 생산하지 못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가디언은 오바마 행정부에 해명을 요청했지만, 관료들이 직접적 답변을 꺼렸다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