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국서 또 ‘고문치사’ 의혹 사건 발생”
입력 2013.10.25 (11:41) 국제
고문 수사의 악명이 높은 중국에서 또다시 '고문 치사' 의혹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중화권 언론매체 보쉰은, 상하이 푸둥신에 사는 54살의 인권활동가, 선융 씨가 어제 인근 파출소에서 풀려나 집으로 돌아온 직후 숨졌다고 보도했습니다.

선융 씨는 파출소로 끌려가 2시간 가량 조사를 받고 귀가한 뒤 숨이 곧 끊어질 듯 괴로워해 가족들이 구급차가를 불렀지만, 숨을 거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선융 씨의 목에는 밧줄로 졸린 자국이 있었고 몸 여러 군데에서 상흔이 발견됐다고 보쉰은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사건 발생 전날인 23일, 여러 인권활동가들이 상하이 징안구의 철거팀에 불려가 구타를 당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나 아직까지 선융 씨가 이 날 파출소에 연행돼 조사를 받은 혐의 내용은 알려지지 않은 가운데, 선융이 사망하자 경찰이 그의 어머니를 모처로 끌고 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중국서 또 ‘고문치사’ 의혹 사건 발생”
    • 입력 2013-10-25 11:41:40
    국제
고문 수사의 악명이 높은 중국에서 또다시 '고문 치사' 의혹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중화권 언론매체 보쉰은, 상하이 푸둥신에 사는 54살의 인권활동가, 선융 씨가 어제 인근 파출소에서 풀려나 집으로 돌아온 직후 숨졌다고 보도했습니다.

선융 씨는 파출소로 끌려가 2시간 가량 조사를 받고 귀가한 뒤 숨이 곧 끊어질 듯 괴로워해 가족들이 구급차가를 불렀지만, 숨을 거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선융 씨의 목에는 밧줄로 졸린 자국이 있었고 몸 여러 군데에서 상흔이 발견됐다고 보쉰은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사건 발생 전날인 23일, 여러 인권활동가들이 상하이 징안구의 철거팀에 불려가 구타를 당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나 아직까지 선융 씨가 이 날 파출소에 연행돼 조사를 받은 혐의 내용은 알려지지 않은 가운데, 선융이 사망하자 경찰이 그의 어머니를 모처로 끌고 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