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찬바람 불며 기온 뚝!…주말까지 가을 추위 계속
입력 2013.10.25 (12:00) 수정 2013.10.25 (13:10)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 아침은 올 가을 들어 가장 쌀쌀했습니다.

이번 주말까지는 이렇게 초겨울 같은 날씨가 계속될 것으로 보여 건강 관리에 주의가 필요합니다.

신방실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반도 북쪽에서 차고 건조한 공기가 내려와 오늘 아침 기온을 끌어내렸습니다.

산지와 일부 내륙지역은 0도 안팎까지 뚝 떨어지며 춘천과 파주 등지엔 첫 서리가 내리고 얼음이 관측됐습니다.

또 초속 5미터 안팎의 강풍이 몰아치며 서울의 기온도 5.3도까지 내려가 올 가을 들어 가장 낮았습니다.

낮기온도 어제보다 4,5도 정도 내려가고, 전국적으로 찬 바람이 강하게 불며 체감온도는 더 떨어지겠습니다.

기상청은 북쪽에서 내려온 찬 공기가 주말까지는 계속 우리나라 상공에 머물겠다고 예보했습니다.

이에 따라 내일 아침에도 철원과 대관령이 영하 1도, 서울 5도 등 오늘보다 더 추운 날씨가 계속되고 다음주 월요일 아침까지는 가을 추위가 기승을 부리겠습니다.

월요일 낮부터는 찬 바람이 점차 잦아들며 기온이 제자리를 찾겠고, 이후에는 비가 자주 내리며 늦가을이 더욱 깊어지겠습니다.

기상청은 갑자기 찾아온 가을 추위에 감기 등 호흡기 질환에 걸리지 않도록 건강 관리에 유의해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신방실입니다.
  • 찬바람 불며 기온 뚝!…주말까지 가을 추위 계속
    • 입력 2013-10-25 12:01:39
    • 수정2013-10-25 13:10:50
    뉴스 12
<앵커 멘트>

오늘 아침은 올 가을 들어 가장 쌀쌀했습니다.

이번 주말까지는 이렇게 초겨울 같은 날씨가 계속될 것으로 보여 건강 관리에 주의가 필요합니다.

신방실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반도 북쪽에서 차고 건조한 공기가 내려와 오늘 아침 기온을 끌어내렸습니다.

산지와 일부 내륙지역은 0도 안팎까지 뚝 떨어지며 춘천과 파주 등지엔 첫 서리가 내리고 얼음이 관측됐습니다.

또 초속 5미터 안팎의 강풍이 몰아치며 서울의 기온도 5.3도까지 내려가 올 가을 들어 가장 낮았습니다.

낮기온도 어제보다 4,5도 정도 내려가고, 전국적으로 찬 바람이 강하게 불며 체감온도는 더 떨어지겠습니다.

기상청은 북쪽에서 내려온 찬 공기가 주말까지는 계속 우리나라 상공에 머물겠다고 예보했습니다.

이에 따라 내일 아침에도 철원과 대관령이 영하 1도, 서울 5도 등 오늘보다 더 추운 날씨가 계속되고 다음주 월요일 아침까지는 가을 추위가 기승을 부리겠습니다.

월요일 낮부터는 찬 바람이 점차 잦아들며 기온이 제자리를 찾겠고, 이후에는 비가 자주 내리며 늦가을이 더욱 깊어지겠습니다.

기상청은 갑자기 찾아온 가을 추위에 감기 등 호흡기 질환에 걸리지 않도록 건강 관리에 유의해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신방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