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독도’ 이어 동해 ‘일본해’ 주장 동영상도 기획
입력 2013.10.25 (12:03) 수정 2013.10.25 (13:10)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금 보신 우리 땅 `독도'에 대해 일본이 또다시 집요한 도발을 시작했는데요.

외무성의 공식 홈페이지와 유튜브에 `독도 동영상'을 게재한 데 이어, 이제는 `동해'를 `일본해'라고 주장하는 동영상까지 만들겠다고 합니다.

도쿄 박재우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우리 땅, `독도'를 자기네 섬이라고 억지 주장을 담은 동영상, 일본 정부의 치밀한 기획 아래 이뤄졌습니다.

총리 직속 `영토주권 대책기획조정실'이 석 달 전에 작성한 보고섭니다.

해외와 영토 주권 전문가에 대한 홍보를 강화하라, 동영상으로 짧고 알기 쉽고 냉정하게 홍보하라, 1950년대 한국의 무력점거와 일본의 평화적 노력을 비교 홍보하라는 등 억지 동영상과 내용이 똑같습니다.

동영상을 이용한 전방위 홍보의 핵심에는 아베 총리가 있습니다.

<인터뷰> 아베(일본 총리) : "(영토 문제에 대한) 일본의 입장과 생각을 국내.외에 정확히 침투시키는 것이 중요합니다."

`동해'를 `일본해'로 독자 표기하는 주장을 담은 동영상도 올 연말에 나올 예정입니다.

일본명 센카쿠열도에 대한 동영상도 같은 맥락에서 제작했습니다.

우리 외교부의 강력한 반발에도 일본 외무성은 독도가 일본 고유 영토라는 `엉터리 논평'을 되풀이했습니다.

위안부 등 역사인식 문제는 외면한 채 영토 문제에 대한 국제 홍보에만 열을 올리는 일본.

"국제사회의 비판에도 불구하고 영토 문제에 대한 도발은 한층 강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박재우입니다.
  • 日, ‘독도’ 이어 동해 ‘일본해’ 주장 동영상도 기획
    • 입력 2013-10-25 12:04:00
    • 수정2013-10-25 13:10:50
    뉴스 12
<앵커 멘트>

지금 보신 우리 땅 `독도'에 대해 일본이 또다시 집요한 도발을 시작했는데요.

외무성의 공식 홈페이지와 유튜브에 `독도 동영상'을 게재한 데 이어, 이제는 `동해'를 `일본해'라고 주장하는 동영상까지 만들겠다고 합니다.

도쿄 박재우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우리 땅, `독도'를 자기네 섬이라고 억지 주장을 담은 동영상, 일본 정부의 치밀한 기획 아래 이뤄졌습니다.

총리 직속 `영토주권 대책기획조정실'이 석 달 전에 작성한 보고섭니다.

해외와 영토 주권 전문가에 대한 홍보를 강화하라, 동영상으로 짧고 알기 쉽고 냉정하게 홍보하라, 1950년대 한국의 무력점거와 일본의 평화적 노력을 비교 홍보하라는 등 억지 동영상과 내용이 똑같습니다.

동영상을 이용한 전방위 홍보의 핵심에는 아베 총리가 있습니다.

<인터뷰> 아베(일본 총리) : "(영토 문제에 대한) 일본의 입장과 생각을 국내.외에 정확히 침투시키는 것이 중요합니다."

`동해'를 `일본해'로 독자 표기하는 주장을 담은 동영상도 올 연말에 나올 예정입니다.

일본명 센카쿠열도에 대한 동영상도 같은 맥락에서 제작했습니다.

우리 외교부의 강력한 반발에도 일본 외무성은 독도가 일본 고유 영토라는 `엉터리 논평'을 되풀이했습니다.

위안부 등 역사인식 문제는 외면한 채 영토 문제에 대한 국제 홍보에만 열을 올리는 일본.

"국제사회의 비판에도 불구하고 영토 문제에 대한 도발은 한층 강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박재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