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아무런 대가 없이 남한 주민 6명 오늘 송환
입력 2013.10.25 (12:06) 수정 2013.10.25 (13:10)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이 억류하고 있던 우리 국민 6명을 오늘 돌려보내겠다고 통보해왔습니다.

북한이 억류됐던 우리 국민을 아무런 대가 없이 먼저 돌려보내겠다고 한 것은 처음있는 일입니다.

김종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북한이 억류중인 우리 국민 6명을 오늘 오후 판문점을 통해 보내겠다면서, 이들의 이름과 주소도 포함된 전통문을 보내왔습니다.

돌아오는 사람들은 최고령인 67살 윤 모씨, 65살 이 모씨, 44살 김 모씨, 27살 송 모씨 등 6명으로 확인됐습니다.

하지만 이들이 어떤 경위로 북한에 억류됐는지는 구체적으로 파악되지 않고 있습니다.

북한은 지난 2010년 2월, '불법 입국한 남한 주민 4명을 단속해 조사중'이라고 보도한 적이 있어서 당시 억류됐던 이들이 포함됐을 것이란 관측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의도(통일부 대변인/어제) : "늦었지만 북한이 지금이라도 인도적 차원에서 조치를 취하기로 한 데 대해서는 다행스럽게 생각합니다."

통일부는 판문점을 통해 돌아오는 6명의 신원 확인절차를 거쳐 신병을 인수한 뒤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억류 경위 등을 조사할 방침입니다.

정부 당국자는 북한이 그동안 일부 억류국민들의 신병인도 요구에 응하지 않은 것은 유감이지만 대가없이 송환을 전격통보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의미를 부여했습니다.

KBS 뉴스 김종수입니다.
  • 北, 아무런 대가 없이 남한 주민 6명 오늘 송환
    • 입력 2013-10-25 12:07:30
    • 수정2013-10-25 13:10:50
    뉴스 12
<앵커 멘트>

북한이 억류하고 있던 우리 국민 6명을 오늘 돌려보내겠다고 통보해왔습니다.

북한이 억류됐던 우리 국민을 아무런 대가 없이 먼저 돌려보내겠다고 한 것은 처음있는 일입니다.

김종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북한이 억류중인 우리 국민 6명을 오늘 오후 판문점을 통해 보내겠다면서, 이들의 이름과 주소도 포함된 전통문을 보내왔습니다.

돌아오는 사람들은 최고령인 67살 윤 모씨, 65살 이 모씨, 44살 김 모씨, 27살 송 모씨 등 6명으로 확인됐습니다.

하지만 이들이 어떤 경위로 북한에 억류됐는지는 구체적으로 파악되지 않고 있습니다.

북한은 지난 2010년 2월, '불법 입국한 남한 주민 4명을 단속해 조사중'이라고 보도한 적이 있어서 당시 억류됐던 이들이 포함됐을 것이란 관측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의도(통일부 대변인/어제) : "늦었지만 북한이 지금이라도 인도적 차원에서 조치를 취하기로 한 데 대해서는 다행스럽게 생각합니다."

통일부는 판문점을 통해 돌아오는 6명의 신원 확인절차를 거쳐 신병을 인수한 뒤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억류 경위 등을 조사할 방침입니다.

정부 당국자는 북한이 그동안 일부 억류국민들의 신병인도 요구에 응하지 않은 것은 유감이지만 대가없이 송환을 전격통보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의미를 부여했습니다.

KBS 뉴스 김종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