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군 대위 자살…“상관의 가혹 행위와 성관계 요구”
입력 2013.10.25 (12:09) 수정 2013.10.25 (13:12)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난 주 강원도 전방부대에서 여군 장교가 스스로 목숨을 끊는 사건이 있었는데요.

상관으로부터 성관계 요구와 가혹행위를 받았다는 주장이 어제 국정감사에서 제기돼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김민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16일 강원도 화천군의 군부대 근처에서 육군 모 부대 소속 여군 오 모 대위가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유가족들은 자살 가능성을 제기했지만 구체적인 정황과 수사내용은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그러다가 육군본부 국정감사에서 오 대위의 자살 이유가 가혹행위 때문이란 구체적인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오 대위가 상관의 성관계 요구를 거부하자 이 상관이 야간 근무를 계속하라고 지시하는 등 가혹 행위를 했다는 내용입니다.

군 당국은 가해 상관인 노 모 소령으로부터 일부 사실을 확인하고 모욕과 추행 혐의로 구속수사중입니다.

<녹취> 손인춘(의원/국회 국방위원회) : "보이지 않는 일이 더 어처구니가 없다. 이게 지금 남성문화의 군부대의 현실이라고 봅니다."

<녹취> 권오성(육군참모총장) : "현재 저희 군의 실정을 또다시 한번 반성해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지난 몇 년 사이 육군에서는 해마다 50명 이상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습니다.

올해 상반기에도 36명이나 됩니다.

육군내 성범죄 사건은 4년새 2배 가까이 늘었습니다.

육군은 단계별 자살 예방 시스템과 치유프로그램 등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지만 권위주위가 지배하는 군대문화가 바뀌지 않는 한 실효성 있는 대책은 될 수 없다는 지적입니다.

KBS 뉴스 김민철입니다.
  • 여군 대위 자살…“상관의 가혹 행위와 성관계 요구”
    • 입력 2013-10-25 12:10:09
    • 수정2013-10-25 13:12:52
    뉴스 12
<앵커 멘트>

지난 주 강원도 전방부대에서 여군 장교가 스스로 목숨을 끊는 사건이 있었는데요.

상관으로부터 성관계 요구와 가혹행위를 받았다는 주장이 어제 국정감사에서 제기돼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김민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16일 강원도 화천군의 군부대 근처에서 육군 모 부대 소속 여군 오 모 대위가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유가족들은 자살 가능성을 제기했지만 구체적인 정황과 수사내용은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그러다가 육군본부 국정감사에서 오 대위의 자살 이유가 가혹행위 때문이란 구체적인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오 대위가 상관의 성관계 요구를 거부하자 이 상관이 야간 근무를 계속하라고 지시하는 등 가혹 행위를 했다는 내용입니다.

군 당국은 가해 상관인 노 모 소령으로부터 일부 사실을 확인하고 모욕과 추행 혐의로 구속수사중입니다.

<녹취> 손인춘(의원/국회 국방위원회) : "보이지 않는 일이 더 어처구니가 없다. 이게 지금 남성문화의 군부대의 현실이라고 봅니다."

<녹취> 권오성(육군참모총장) : "현재 저희 군의 실정을 또다시 한번 반성해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지난 몇 년 사이 육군에서는 해마다 50명 이상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습니다.

올해 상반기에도 36명이나 됩니다.

육군내 성범죄 사건은 4년새 2배 가까이 늘었습니다.

육군은 단계별 자살 예방 시스템과 치유프로그램 등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지만 권위주위가 지배하는 군대문화가 바뀌지 않는 한 실효성 있는 대책은 될 수 없다는 지적입니다.

KBS 뉴스 김민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