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60대 남성 주꾸미 먹다가…노인 질식사 ‘주의’
입력 2013.10.25 (12:14) 수정 2013.10.25 (13:12)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60대 장애인이 주꾸미를 먹다가 기도가 막혀 숨졌습니다.

이처럼 음식을 먹다가 질식해 숨지는 사람 대부분이 60대 이상 노인이어서 주의가 요구됩니다.

고아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한 종합병원 응급실.

63살 소모 씨가 숨진 채 실려옵니다.

소 씨는 주꾸미를 통째로 먹다 질식사했습니다.

<녹취> 119구급대원(음성변조) : "현장에 도착했을 때 (식당) 입구에 누워계셨어요 심정지 상태인거 확인되더라고요. 바로 심폐소생술 하면서 응급조치 시행했죠."

정신장애 3급인 소씨는 한 뷔페식당에서 이가 없는데도 주꾸미를 통째로 먹다 호흡곤란으로 숨진 것으로 보입니다.

<녹취> 목격자 : "큰 것을 하나 갖다가 드셨는데...기침하고 콧물도 좀 나고 그러다가 화장실로 가서 토하게 하려고 가시던 도중에..."

지난 7월 광주광역시에서도 삶은 낙지를 먹던 60대 노인이 숨지는 등 음식을 먹다 질식사하는 사고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피해자는 대부분 60대 이상 노인들인데, 치아 상태가 좋지 않은 상태에서 음식을 통째로 먹다 사고를 당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황용(원광대학병원 응급의학과 전문의) : "옆사람이 복부 밀치기나 가슴밀치기 방법으로 도와줄 수 있고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면 바로 심폐소생술을 수행하는게 환자에게 도움이 됩니다."

전문의들은 과일이나 떡은 되도록 잘게 썰어서 먹고, 특히 노인일수록 음식을 통째로 먹지 말것을 당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고아름입니다.
  • 60대 남성 주꾸미 먹다가…노인 질식사 ‘주의’
    • 입력 2013-10-25 12:15:59
    • 수정2013-10-25 13:12:52
    뉴스 12
<앵커 멘트>

60대 장애인이 주꾸미를 먹다가 기도가 막혀 숨졌습니다.

이처럼 음식을 먹다가 질식해 숨지는 사람 대부분이 60대 이상 노인이어서 주의가 요구됩니다.

고아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한 종합병원 응급실.

63살 소모 씨가 숨진 채 실려옵니다.

소 씨는 주꾸미를 통째로 먹다 질식사했습니다.

<녹취> 119구급대원(음성변조) : "현장에 도착했을 때 (식당) 입구에 누워계셨어요 심정지 상태인거 확인되더라고요. 바로 심폐소생술 하면서 응급조치 시행했죠."

정신장애 3급인 소씨는 한 뷔페식당에서 이가 없는데도 주꾸미를 통째로 먹다 호흡곤란으로 숨진 것으로 보입니다.

<녹취> 목격자 : "큰 것을 하나 갖다가 드셨는데...기침하고 콧물도 좀 나고 그러다가 화장실로 가서 토하게 하려고 가시던 도중에..."

지난 7월 광주광역시에서도 삶은 낙지를 먹던 60대 노인이 숨지는 등 음식을 먹다 질식사하는 사고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피해자는 대부분 60대 이상 노인들인데, 치아 상태가 좋지 않은 상태에서 음식을 통째로 먹다 사고를 당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황용(원광대학병원 응급의학과 전문의) : "옆사람이 복부 밀치기나 가슴밀치기 방법으로 도와줄 수 있고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면 바로 심폐소생술을 수행하는게 환자에게 도움이 됩니다."

전문의들은 과일이나 떡은 되도록 잘게 썰어서 먹고, 특히 노인일수록 음식을 통째로 먹지 말것을 당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고아름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