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반갑다 양미리’
입력 2013.10.25 (14:18) 포토뉴스
‘반갑다 양미리’

동해안 별미 어종인 양미리(까나리) 잡이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가운데 25일 강원 강릉시 주문진항에서 어민들이 그물에서 양미리를 떼어내느라 분주한 모습이다. 가을이 깊어가는 10월 중순 이후 한겨울까지 동해안에서 주로 잡히는 양미리는 조림과 구이, 찜 등으로 먹는다.

양미리 떼어내는 작업으로 분주한 어민들
동해안 별미 어종인 양미리(까나리) 잡이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가운데 25일 강원 강릉시 주문진항에서 어민들이 그물에서 양미리를 떼어내느라 분주한 모습이다. 가을이 깊어가는 10월 중순 이후 한겨울까지 동해안에서 주로 잡히는 양미리는 조림과 구이, 찜 등으로 먹는다.
‘반갑다 양미리’
동해안 별미 어종인 양미리(까나리) 잡이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가운데 25일 강원 강릉시 주문진항에서 어민들이 그물에서 양미리를 떼어내느라 분주한 모습이다. 가을이 깊어가는 10월 중순 이후 한겨울까지 동해안에서 주로 잡히는 양미리는 조림과 구이, 찜 등으로 먹는다.
양미리 떼어내는 작업으로 분주한 어민들
동해안 별미 어종인 양미리(까나리) 잡이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가운데 25일 강원 강릉시 주문진항에서 어민들이 그물에서 양미리를 떼어내느라 분주한 모습이다. 가을이 깊어가는 10월 중순 이후 한겨울까지 동해안에서 주로 잡히는 양미리는 조림과 구이, 찜 등으로 먹는다.
양미리 떼어내는 작업으로 분주한 어민들
동해안 별미 어종인 양미리(까나리) 잡이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가운데 25일 강원 강릉시 주문진항에서 어민들이 그물에서 양미리를 떼어내느라 분주한 모습이다. 가을이 깊어가는 10월 중순 이후 한겨울까지 동해안에서 주로 잡히는 양미리는 조림과 구이, 찜 등으로 먹는다.
  • ‘반갑다 양미리’
    • 입력 2013-10-25 14:18:00
    포토뉴스

동해안 별미 어종인 양미리(까나리) 잡이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가운데 25일 강원 강릉시 주문진항에서 어민들이 그물에서 양미리를 떼어내느라 분주한 모습이다. 가을이 깊어가는 10월 중순 이후 한겨울까지 동해안에서 주로 잡히는 양미리는 조림과 구이, 찜 등으로 먹는다.

동해안 별미 어종인 양미리(까나리) 잡이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가운데 25일 강원 강릉시 주문진항에서 어민들이 그물에서 양미리를 떼어내느라 분주한 모습이다. 가을이 깊어가는 10월 중순 이후 한겨울까지 동해안에서 주로 잡히는 양미리는 조림과 구이, 찜 등으로 먹는다.

동해안 별미 어종인 양미리(까나리) 잡이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가운데 25일 강원 강릉시 주문진항에서 어민들이 그물에서 양미리를 떼어내느라 분주한 모습이다. 가을이 깊어가는 10월 중순 이후 한겨울까지 동해안에서 주로 잡히는 양미리는 조림과 구이, 찜 등으로 먹는다.

동해안 별미 어종인 양미리(까나리) 잡이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가운데 25일 강원 강릉시 주문진항에서 어민들이 그물에서 양미리를 떼어내느라 분주한 모습이다. 가을이 깊어가는 10월 중순 이후 한겨울까지 동해안에서 주로 잡히는 양미리는 조림과 구이, 찜 등으로 먹는다.

동해안 별미 어종인 양미리(까나리) 잡이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가운데 25일 강원 강릉시 주문진항에서 어민들이 그물에서 양미리를 떼어내느라 분주한 모습이다. 가을이 깊어가는 10월 중순 이후 한겨울까지 동해안에서 주로 잡히는 양미리는 조림과 구이, 찜 등으로 먹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