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잘 쓰지않는 건강보험증 발급에 5년간 236억”
입력 2013.10.25 (14:27) 사회
의료기관을 이용할 때 거의 사용하지 않는 건강보험증을 발급하는데 돈과 인력이 낭비된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희국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를 보면 지난 2009년부터 올해 7월까지 건강보험증 7천900여만 장이 발급됐습니다.

건강 보험증 발급에 쓰인 비용은 우편 요금과 용지 대금 등 모두 236억 원이었습니다.

또 건강보험공단 직원 8천 명 가운데 2천여 명이 건강보험증 발급에 관련된 업무를 맡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현행 국민건강보험법은 '주민등록증 등으로 본인 확인이 가능하면 건강보험증을 제출하지 않을 수 있다'고 예외를 두고 있고 실제 병원에서는 대부분 주민등록번호 만으로 가입자 자격을 확인하고 있습니다.
  • “잘 쓰지않는 건강보험증 발급에 5년간 236억”
    • 입력 2013-10-25 14:27:44
    사회
의료기관을 이용할 때 거의 사용하지 않는 건강보험증을 발급하는데 돈과 인력이 낭비된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희국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를 보면 지난 2009년부터 올해 7월까지 건강보험증 7천900여만 장이 발급됐습니다.

건강 보험증 발급에 쓰인 비용은 우편 요금과 용지 대금 등 모두 236억 원이었습니다.

또 건강보험공단 직원 8천 명 가운데 2천여 명이 건강보험증 발급에 관련된 업무를 맡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현행 국민건강보험법은 '주민등록증 등으로 본인 확인이 가능하면 건강보험증을 제출하지 않을 수 있다'고 예외를 두고 있고 실제 병원에서는 대부분 주민등록번호 만으로 가입자 자격을 확인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