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천, ‘폭행시비’ 이천수에 구단 최고 중징계
입력 2013.10.25 (15:44) 수정 2013.10.25 (17:31) 연합뉴스
프로축구 인천 유나이티드가 폭행 시비와 거짓말 해명으로 논란이 된 이천수(32)에게 구단 최고 수준의 중징계를 내렸다.

인천은 "공인으로서 음주 폭행 시비로 구단의 명예를 실추시키고 사회적인 문제를 일으킨 점은 강력하게 벌해야 한다"며 "이천수에게 2013시즌 잔여 경기 출전을 정지시키고 구단 창단 이후 최고 수준인 벌금 2천만원, 사회봉사 명령 100시간의 징계를 내린다"고 25일 밝혔다.

아울러 인천은 이천수에게 재발방지 각서를 쓰고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게시할 것도 요구했다.

이천수는 14일 새벽 인천의 한 술집에서 옆자리 손님을 폭행한 혐의로 16일 불구속 입건됐다.

사건 직후 이천수는 구단을 통해 "폭행을 하지 않았다"며 "옆에 와이프도 있는데 폭행을 했겠느냐"고 부인했다.

그러나 경찰 조사 결과 술자리엔 이천수의 아내가 없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천수가 구단에 거짓말로 해명한 것이다.

이천수는 현재 경찰 조사를 마치고 피해자와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은 경찰 결과 발표 전부터 이천수의 징계를 두고 고심했다.

구단 임직원과 코치진으로 구성된 상벌위원회를 자체적으로 연 인천은 인천 팬과 시민의 정서를 고려해 징계 수위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천수와 술자리에 동행한 선수 2명에게도 구단 차원에서 엄중하게 경고하고 선수단 회칙에 따라 벌금을 부과하기로 했다.

피해자는 "단순 승강이가 인터넷에서 부풀려져 정신적으로 힘들었다"며 "선수로서 이천수를 좋아하는 만큼 술자리에서 승강이가 이천수의 선수 생활에 큰 영향이 미치지 않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구단을 통해 전했다.

이천수 역시 "인천을 아껴주시는 모든 분께 고개 숙여 사과 말씀드린다"며 "구단의 징계를 겸허히 받아들이고 그라운드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인천이 구단 최고 수준의 징계를 이천수에게 내리면서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이천수에 대해 따로 징계를 내리지 않기로 했다.

프로연맹 관계자는 "인천에서 높은 수위의 징계를 내렸다고 판단, 이천수에게 연맹 차원의 추가 징계를 하진 않을 것"이라며 "이천수가 인천이 내린 사회봉사 명령을 제대로 이행하는지 지켜볼 것"이라고 밝혔다.
  • 인천, ‘폭행시비’ 이천수에 구단 최고 중징계
    • 입력 2013-10-25 15:44:56
    • 수정2013-10-25 17:31:16
    연합뉴스
프로축구 인천 유나이티드가 폭행 시비와 거짓말 해명으로 논란이 된 이천수(32)에게 구단 최고 수준의 중징계를 내렸다.

인천은 "공인으로서 음주 폭행 시비로 구단의 명예를 실추시키고 사회적인 문제를 일으킨 점은 강력하게 벌해야 한다"며 "이천수에게 2013시즌 잔여 경기 출전을 정지시키고 구단 창단 이후 최고 수준인 벌금 2천만원, 사회봉사 명령 100시간의 징계를 내린다"고 25일 밝혔다.

아울러 인천은 이천수에게 재발방지 각서를 쓰고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게시할 것도 요구했다.

이천수는 14일 새벽 인천의 한 술집에서 옆자리 손님을 폭행한 혐의로 16일 불구속 입건됐다.

사건 직후 이천수는 구단을 통해 "폭행을 하지 않았다"며 "옆에 와이프도 있는데 폭행을 했겠느냐"고 부인했다.

그러나 경찰 조사 결과 술자리엔 이천수의 아내가 없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천수가 구단에 거짓말로 해명한 것이다.

이천수는 현재 경찰 조사를 마치고 피해자와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은 경찰 결과 발표 전부터 이천수의 징계를 두고 고심했다.

구단 임직원과 코치진으로 구성된 상벌위원회를 자체적으로 연 인천은 인천 팬과 시민의 정서를 고려해 징계 수위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천수와 술자리에 동행한 선수 2명에게도 구단 차원에서 엄중하게 경고하고 선수단 회칙에 따라 벌금을 부과하기로 했다.

피해자는 "단순 승강이가 인터넷에서 부풀려져 정신적으로 힘들었다"며 "선수로서 이천수를 좋아하는 만큼 술자리에서 승강이가 이천수의 선수 생활에 큰 영향이 미치지 않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구단을 통해 전했다.

이천수 역시 "인천을 아껴주시는 모든 분께 고개 숙여 사과 말씀드린다"며 "구단의 징계를 겸허히 받아들이고 그라운드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인천이 구단 최고 수준의 징계를 이천수에게 내리면서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이천수에 대해 따로 징계를 내리지 않기로 했다.

프로연맹 관계자는 "인천에서 높은 수위의 징계를 내렸다고 판단, 이천수에게 연맹 차원의 추가 징계를 하진 않을 것"이라며 "이천수가 인천이 내린 사회봉사 명령을 제대로 이행하는지 지켜볼 것"이라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