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잊혀진 독립군’ 홍범도 장군 순국 70년…재조명
입력 2013.10.25 (21:40) 수정 2013.10.25 (22:0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은 독립운동 역사에 큰 획을 그은 홍범도 장군이 순국한지 70년이 되는 날입니다.

유해가 안치된 카자흐스탄 현지에서 홍범도 장군의 정신을 기리는 뜻깊은 행사가 열렸는데요.

황현택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독립군 최초의 승전보를 알린 1920년 봉오동 전투.

그 중심엔 대한 독립군 총사령관인 홍범도 장군이 있었습니다.

카자흐스탄 북부 작은 도시에 안장된 홍 장군의 유해.

한민족의 위대한 항일 투사였다는 내용이 러시아 말로 새겨져 있습니다.

이처럼 항일 투쟁에서 첫 손에 꼽히지만, 홍범도는 더 이상 유해 귀환 논의조차 없는 '망각의 독립군'이 돼 버렸습니다.

광복의 그날도 보지 못한채 눈을 감은지 70년.

'만주 벌판의 호랑이', 홍범도가 되살아났습니다.

빛나는 활약에도 불구하고 소련의 독립군 무장해제령에 타격을 입고 결국 강제이주까지 당하는 비운을 겪습니다.

<인터뷰> 계 니콜라이(독립유공자 회장) : "홍범도는 역량을 제대로 평가받지 못한 채 강제이주 이후에 고려극장에서 (수위로) 일하다 생을 마쳤습니다."

적은 병력으로 일본군을 궁지에 몬 게릴라 전술의 창안자 홍범도 장군.

그의 군사적 혜안을 재조명하자는 움직임이 일고 있는 이유입니다.

<인터뷰> 드미트리(교수/국립 카자흐스탄 대학) : "전문적인 군사 교육을 받지 않았음에도 전혀 새로운 전략으로 일본군에 커다란 승리를 거둘 수 있었습니다."

독립 전쟁사의 전설이 된 홍범도.

그 숭고한 뜻을 되살리려는 추모 물결이 먼 이역에서 다시 일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현택입니다.
  • ‘잊혀진 독립군’ 홍범도 장군 순국 70년…재조명
    • 입력 2013-10-25 21:41:28
    • 수정2013-10-25 22:02:50
    뉴스 9
<앵커 멘트>

오늘은 독립운동 역사에 큰 획을 그은 홍범도 장군이 순국한지 70년이 되는 날입니다.

유해가 안치된 카자흐스탄 현지에서 홍범도 장군의 정신을 기리는 뜻깊은 행사가 열렸는데요.

황현택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독립군 최초의 승전보를 알린 1920년 봉오동 전투.

그 중심엔 대한 독립군 총사령관인 홍범도 장군이 있었습니다.

카자흐스탄 북부 작은 도시에 안장된 홍 장군의 유해.

한민족의 위대한 항일 투사였다는 내용이 러시아 말로 새겨져 있습니다.

이처럼 항일 투쟁에서 첫 손에 꼽히지만, 홍범도는 더 이상 유해 귀환 논의조차 없는 '망각의 독립군'이 돼 버렸습니다.

광복의 그날도 보지 못한채 눈을 감은지 70년.

'만주 벌판의 호랑이', 홍범도가 되살아났습니다.

빛나는 활약에도 불구하고 소련의 독립군 무장해제령에 타격을 입고 결국 강제이주까지 당하는 비운을 겪습니다.

<인터뷰> 계 니콜라이(독립유공자 회장) : "홍범도는 역량을 제대로 평가받지 못한 채 강제이주 이후에 고려극장에서 (수위로) 일하다 생을 마쳤습니다."

적은 병력으로 일본군을 궁지에 몬 게릴라 전술의 창안자 홍범도 장군.

그의 군사적 혜안을 재조명하자는 움직임이 일고 있는 이유입니다.

<인터뷰> 드미트리(교수/국립 카자흐스탄 대학) : "전문적인 군사 교육을 받지 않았음에도 전혀 새로운 전략으로 일본군에 커다란 승리를 거둘 수 있었습니다."

독립 전쟁사의 전설이 된 홍범도.

그 숭고한 뜻을 되살리려는 추모 물결이 먼 이역에서 다시 일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현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