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3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두산, 불펜 싸움에서도 최강 삼성 제압
입력 2013.10.25 (23:56) 수정 2013.10.25 (23:58) 연합뉴스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가 불펜 싸움에서도 리그 최강을 자랑하는 삼성 라이온즈를 꺾고 12년 만의 한국시리즈 우승 꿈을 부풀렸다.

두산은 25일 대구구장에서 열린 한국시리즈 2차전에서 13회까지 가는 혈투 끝에 삼성을 5-1로 이겼다. 전날 1차전에서도 7-2로 이긴 두산은 적진에서 2연승을 거뒀다.

2차전의 승부를 가른 것은 13회초 1사 후에 터진 오재일의 우월 솔로 홈런이었다. 하지만 이날 두산의 승리를 이야기할 때 차우찬, 안지만, 오승환으로 이어진 삼성 '필승조'와의 불펜 대결에서도 조금도 밀리지 않은 마운드의 공을 빼놓을 수는 없다.

이날 경기를 앞두고 류중일 삼성 감독은 1차전 패배를 만회할 비책이 있느냐는 취재진의 물음에 "어제 안 쓴 카드를 쓰겠다"고 말했다.

선발 등판하는 릭 밴덴헐크가 얼마나 던져줄지 모르겠지만 삼성이 먼저 점수를 내든가 하면 차우찬, 안지만에 이어 특급 마무리 오승환까지 빨리 마운드에 올려 반드시 승리하겠다는 것이 류 감독의 복안이었다.

실제로 류 감독의 구상대로 삼성 마운드는 운용됐다. 밴덴헐크가 5⅔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주자 차우찬(1⅔이닝), 안지만(1이닝)에 이어 1-1로 맞선 9회 1사 1루에서 오승환을 마운드에 올렸다.

오승환은 13회 오재일에게 홈런을 얻어맞기 전까지 4이닝 동안 무려 8개의 삼진을 잡으며 단 한 명도 1루에 살려 보내지 않는 '괴력투'를 선보였다.

특히 9회 2사 후 임재철부터 여섯 타자를 연속해서 삼진으로 돌려세워 한국시리즈 최다 연속타자 탈삼진 타이기록을 세웠다.

하지만 승리는 두산의 차지였다.

오재일의 한 방으로 오승환을 무너뜨린 두산은 이어 심창민을 상대로 석 점을 더 뽑아 쐐기를 박았다.

이날 두산 마운드는 6이닝 동안 무실점으로 호투한 선발 더스틴 니퍼트 이후 오현택(1이닝), 홍상삼(⅓이닝), 데릭 핸킨스(2이닝), 윤명준(1이닝), 정재훈(1⅔이닝), 김선우(1이닝) 등 가용 불펜자원을 총동원해 삼성에 맞섰다.

1-0으로 앞선 8회 등판한 홍상삼이 제구력 난조로 동점을 허용했지만 이후 윤명준이 10회 1사 만루의 위기를 넘기는 등 무실점으로 삼성 타선을 틀어막아 승리의 발판을 놓았다.

두산은 올해 정규시즌에서 선발진의 붕괴와 마무리 부재 등 마운드 운용에 애를 먹었지만 팀 타율(0.289), 득점(699점), 장타율(0.420) 등 대부분의 타격 지표에서 1위를 차지한 폭발적 타선 덕에 가을 야구에 초대됐다.

국가대표급 야수진까지 갖춘 두산은 준플레이오프, 플레이오프를 치르면서 선발진을 비롯한 마운드도 안정을 찾아 한국시리즈까지 진출할 수 있었다.

전문가들은 두산이 삼성에 밀리는 것은 불펜투수진 정도를 꼽았다.

하지만 이날 두산 불펜은 삼성의 최강 불펜에 견줘 전혀 손색없는 활약을 펼쳤다.

두산으로서는 오승환이 올 시즌 최다인 4이닝에 53개의 공을 던지게 한 것도 큰 수확이다.
  • 두산, 불펜 싸움에서도 최강 삼성 제압
    • 입력 2013-10-25 23:56:42
    • 수정2013-10-25 23:58:51
    연합뉴스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가 불펜 싸움에서도 리그 최강을 자랑하는 삼성 라이온즈를 꺾고 12년 만의 한국시리즈 우승 꿈을 부풀렸다.

두산은 25일 대구구장에서 열린 한국시리즈 2차전에서 13회까지 가는 혈투 끝에 삼성을 5-1로 이겼다. 전날 1차전에서도 7-2로 이긴 두산은 적진에서 2연승을 거뒀다.

2차전의 승부를 가른 것은 13회초 1사 후에 터진 오재일의 우월 솔로 홈런이었다. 하지만 이날 두산의 승리를 이야기할 때 차우찬, 안지만, 오승환으로 이어진 삼성 '필승조'와의 불펜 대결에서도 조금도 밀리지 않은 마운드의 공을 빼놓을 수는 없다.

이날 경기를 앞두고 류중일 삼성 감독은 1차전 패배를 만회할 비책이 있느냐는 취재진의 물음에 "어제 안 쓴 카드를 쓰겠다"고 말했다.

선발 등판하는 릭 밴덴헐크가 얼마나 던져줄지 모르겠지만 삼성이 먼저 점수를 내든가 하면 차우찬, 안지만에 이어 특급 마무리 오승환까지 빨리 마운드에 올려 반드시 승리하겠다는 것이 류 감독의 복안이었다.

실제로 류 감독의 구상대로 삼성 마운드는 운용됐다. 밴덴헐크가 5⅔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주자 차우찬(1⅔이닝), 안지만(1이닝)에 이어 1-1로 맞선 9회 1사 1루에서 오승환을 마운드에 올렸다.

오승환은 13회 오재일에게 홈런을 얻어맞기 전까지 4이닝 동안 무려 8개의 삼진을 잡으며 단 한 명도 1루에 살려 보내지 않는 '괴력투'를 선보였다.

특히 9회 2사 후 임재철부터 여섯 타자를 연속해서 삼진으로 돌려세워 한국시리즈 최다 연속타자 탈삼진 타이기록을 세웠다.

하지만 승리는 두산의 차지였다.

오재일의 한 방으로 오승환을 무너뜨린 두산은 이어 심창민을 상대로 석 점을 더 뽑아 쐐기를 박았다.

이날 두산 마운드는 6이닝 동안 무실점으로 호투한 선발 더스틴 니퍼트 이후 오현택(1이닝), 홍상삼(⅓이닝), 데릭 핸킨스(2이닝), 윤명준(1이닝), 정재훈(1⅔이닝), 김선우(1이닝) 등 가용 불펜자원을 총동원해 삼성에 맞섰다.

1-0으로 앞선 8회 등판한 홍상삼이 제구력 난조로 동점을 허용했지만 이후 윤명준이 10회 1사 만루의 위기를 넘기는 등 무실점으로 삼성 타선을 틀어막아 승리의 발판을 놓았다.

두산은 올해 정규시즌에서 선발진의 붕괴와 마무리 부재 등 마운드 운용에 애를 먹었지만 팀 타율(0.289), 득점(699점), 장타율(0.420) 등 대부분의 타격 지표에서 1위를 차지한 폭발적 타선 덕에 가을 야구에 초대됐다.

국가대표급 야수진까지 갖춘 두산은 준플레이오프, 플레이오프를 치르면서 선발진을 비롯한 마운드도 안정을 찾아 한국시리즈까지 진출할 수 있었다.

전문가들은 두산이 삼성에 밀리는 것은 불펜투수진 정도를 꼽았다.

하지만 이날 두산 불펜은 삼성의 최강 불펜에 견줘 전혀 손색없는 활약을 펼쳤다.

두산으로서는 오승환이 올 시즌 최다인 4이닝에 53개의 공을 던지게 한 것도 큰 수확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