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프랑스, 증세 계획 철회 잇따라
입력 2013.10.30 (06:07) 수정 2013.10.30 (16:21) 국제
프랑스에서 사회당 정부의 증세에 대한 각계각층의 반발이 거세지면서 정부가 증세 계획을 연이어 철회하고 있습니다.

장 마르크 에로 총리는 환경 개선을 위해 3.5톤 이상 적재한 상업용 트럭에 대해 내년부터 새로 부과하기로 한 세금인 '에코택스' 추진을 중단하기로 했다고 프랑스 일간지 르피가로가 인터넷판에서 보도했습니다.

프랑스 정부는 지난 27일 일부 저축성 예금에 부과하기로 했던 이자소득세를 철회한 데 이어 일주일 새 2건의 증세 계획을 포기했습니다.

지난 26일 프랑스 서부 브르타뉴에서는 트럭 세금이 부과되면 농업과 식품 산업이 심각한 타격을 받을 것이라며 천 여명이 참석한 격렬한 시위가 일어나는 등 정부의 증세계획에 대한 반발이 이어져 왔습니다.
  • 프랑스, 증세 계획 철회 잇따라
    • 입력 2013-10-30 06:07:13
    • 수정2013-10-30 16:21:34
    국제
프랑스에서 사회당 정부의 증세에 대한 각계각층의 반발이 거세지면서 정부가 증세 계획을 연이어 철회하고 있습니다.

장 마르크 에로 총리는 환경 개선을 위해 3.5톤 이상 적재한 상업용 트럭에 대해 내년부터 새로 부과하기로 한 세금인 '에코택스' 추진을 중단하기로 했다고 프랑스 일간지 르피가로가 인터넷판에서 보도했습니다.

프랑스 정부는 지난 27일 일부 저축성 예금에 부과하기로 했던 이자소득세를 철회한 데 이어 일주일 새 2건의 증세 계획을 포기했습니다.

지난 26일 프랑스 서부 브르타뉴에서는 트럭 세금이 부과되면 농업과 식품 산업이 심각한 타격을 받을 것이라며 천 여명이 참석한 격렬한 시위가 일어나는 등 정부의 증세계획에 대한 반발이 이어져 왔습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