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국 “한국 등 ‘NSA 도청 논란’ 협의 요구”
입력 2013.10.30 (07:44) 수정 2013.10.30 (16:17) 연합뉴스
미국 정부는 29일(현지시간) 최근 국가안보국(NSA)의 도청 논란과 관련, 한국을 비롯한 여러 국가들이 협의를 요구해 왔다고 밝혔다.

젠 사키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우리는 여러 국가들과 협의를 계속 진행하고 있다"면서 "이들 가운데 상당수 국가는 공개적으로 이 문제에 대해 얘기했다"고 말했다.

사키 대변인은 특히 "우리는 대화 의지를 표명한 다른 국가들에 대해서도 (협의를) 확대하고 있다"면서 한국을 비롯해 영국, 스페인, 이탈리아, 멕시코, 콜롬비아, 페루, 브라질, 인도 등을 언급했다.

그는 다만 이들 9개국이 이 문제에 대해 대화를 요청했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기보다는 여러 나라에 설명하고 접촉하기 위한 추가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대사나 당국자들이 많은 나라와 접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미국 정부 당국자가 최근 국제적 현안으로 부상한 NSA의 도청 문제와 관련해 공식석상에서 '한국'을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 앞서 우리 정부는 NSA가 지난 2006년 35개국 지도자들에 대해 도청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것과 관련, 한국 대통령이 포함됐었는지 여부를 확인해 줄 것을 요구했다.

특히 외교당국은 국무부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정상 도청 논란은 지난 7월 제기된 NSA의 주미 한국대사관 도청 의혹과는 차원이 다른 매우 엄중한 사안임을 거듭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사키 대변인은 유럽의회가 도청 의혹에 대한 미국 정부의 해명을 듣기 위해 파견키로 한 대표단과 존 케리 국무장관의 회동 계획은 현재로선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다만 "케리 장관은 상대국이 우려를 표시하는 사안이라면 어떤 만남도 피한 적이 없다"고 밝혀 회동 가능성을 열어뒀다.
  • 미국 “한국 등 ‘NSA 도청 논란’ 협의 요구”
    • 입력 2013-10-30 07:44:11
    • 수정2013-10-30 16:17:04
    연합뉴스
미국 정부는 29일(현지시간) 최근 국가안보국(NSA)의 도청 논란과 관련, 한국을 비롯한 여러 국가들이 협의를 요구해 왔다고 밝혔다.

젠 사키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우리는 여러 국가들과 협의를 계속 진행하고 있다"면서 "이들 가운데 상당수 국가는 공개적으로 이 문제에 대해 얘기했다"고 말했다.

사키 대변인은 특히 "우리는 대화 의지를 표명한 다른 국가들에 대해서도 (협의를) 확대하고 있다"면서 한국을 비롯해 영국, 스페인, 이탈리아, 멕시코, 콜롬비아, 페루, 브라질, 인도 등을 언급했다.

그는 다만 이들 9개국이 이 문제에 대해 대화를 요청했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기보다는 여러 나라에 설명하고 접촉하기 위한 추가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대사나 당국자들이 많은 나라와 접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미국 정부 당국자가 최근 국제적 현안으로 부상한 NSA의 도청 문제와 관련해 공식석상에서 '한국'을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 앞서 우리 정부는 NSA가 지난 2006년 35개국 지도자들에 대해 도청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것과 관련, 한국 대통령이 포함됐었는지 여부를 확인해 줄 것을 요구했다.

특히 외교당국은 국무부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정상 도청 논란은 지난 7월 제기된 NSA의 주미 한국대사관 도청 의혹과는 차원이 다른 매우 엄중한 사안임을 거듭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사키 대변인은 유럽의회가 도청 의혹에 대한 미국 정부의 해명을 듣기 위해 파견키로 한 대표단과 존 케리 국무장관의 회동 계획은 현재로선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다만 "케리 장관은 상대국이 우려를 표시하는 사안이라면 어떤 만남도 피한 적이 없다"고 밝혀 회동 가능성을 열어뒀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