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굿모닝 스포츠] 소치 올림픽 D-100
입력 2013.10.30 (11:15) 수정 2013.10.30 (11:40) 스포츠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수요일 아침, 스포츠타임입니다.

눈과 얼음의 겨울축제! 소치 동계올림픽이 딱 100일 앞으로 다가왔는데요.

<굿모닝 스포츠> 이 소식부터 만나보시죠!

<리포트>

소치올림픽까지 남은 날짜를 보여주는 카운트다운 전광판이 100으로 바뀝니다.

4년마다 전 세계를 휘감는 눈과 얼음의 스포츠 대제전!

러시아 소치 동계 올림픽이 개막 100일 앞으로 다가왔는데요~

내년 2월 7일부터 열리는 이번 대회에서 2회 연속 우승을 노리는 피겨 여왕 김연아와,

'빙속 여제' 이상화 등 우리 선수들은 다시 한 번 신화를 쓰겠다는 각오로 구슬땀을 흘리고 있습니다.

박주영, 1년 7개월만에 아스널 복귀

아스널이 2대0으로 뒤지고 있던 후반 36분, 박주영이 교체 출전합니다.

아스널 유니폼을 입고 1년 7개월 만에 그라운드에 나선 박주영!

약 15분 동안 부지런히 뛰어다녔지만 팀 패배를 지켜봐야 했습니다.

‘이영표 선수 감사합니다’ 헌정 다큐 ‘감동’

이영표 은퇴의 여운이 가시지 않고 있는 가운데, 마지막 소속팀 밴쿠버가 3분짜리 헌정 영상을 공개해 시선을 모으고 있습니다.

코치가 주장 완장을 채워주는 모습..

이영표가 두 딸과 경기장 뒤에서 기다리는 모습..

하나하나가 감동 그 자체였는데요, 밴쿠버 화이트캡스는 영상 마지막 컷에 "THANK YOU"라는 영문과 함께, 한국어로 "이영표 선수 감사합니다"라고 새기며 '한국 레전드' 이영표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습니다.

황당한 PK 패스 실패

오스트리아 4부 리그!

페널티킥을 기회에서 공을 옆으로 차며 속임수를 써보는데요~

눈치 빠른 골키퍼!

먼저 앞으로 나와 공을 막죠?!

지켜보던 사람들, '쟤들 뭐 해~' 하는 표정이죠?!

‘일부러 그런 건 아니었는데…’

독일 프로축구 도르트문트의 클롭 감독은, 자신에게 날아온 공을 걷어내다!

본의 아니게 심판의 뒤통수를 가격했네요?!

보스턴의 레스터에게 날아든 종이비행기!

크기도 메이저리그 급인데요!

종이비행기의 응원 덕분이었을까요?

보스턴은 세인트루이스를 꺾고 월드시리즈 우승에 단 1승을 남겨두게 됐습니다.

이상 스포츠로 만나는 세상! 굿모닝 스포츠였습니다!
  • [굿모닝 스포츠] 소치 올림픽 D-100
    • 입력 2013-10-30 11:17:38
    • 수정2013-10-30 11:40:47
    스포츠타임
<앵커 멘트>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수요일 아침, 스포츠타임입니다.

눈과 얼음의 겨울축제! 소치 동계올림픽이 딱 100일 앞으로 다가왔는데요.

<굿모닝 스포츠> 이 소식부터 만나보시죠!

<리포트>

소치올림픽까지 남은 날짜를 보여주는 카운트다운 전광판이 100으로 바뀝니다.

4년마다 전 세계를 휘감는 눈과 얼음의 스포츠 대제전!

러시아 소치 동계 올림픽이 개막 100일 앞으로 다가왔는데요~

내년 2월 7일부터 열리는 이번 대회에서 2회 연속 우승을 노리는 피겨 여왕 김연아와,

'빙속 여제' 이상화 등 우리 선수들은 다시 한 번 신화를 쓰겠다는 각오로 구슬땀을 흘리고 있습니다.

박주영, 1년 7개월만에 아스널 복귀

아스널이 2대0으로 뒤지고 있던 후반 36분, 박주영이 교체 출전합니다.

아스널 유니폼을 입고 1년 7개월 만에 그라운드에 나선 박주영!

약 15분 동안 부지런히 뛰어다녔지만 팀 패배를 지켜봐야 했습니다.

‘이영표 선수 감사합니다’ 헌정 다큐 ‘감동’

이영표 은퇴의 여운이 가시지 않고 있는 가운데, 마지막 소속팀 밴쿠버가 3분짜리 헌정 영상을 공개해 시선을 모으고 있습니다.

코치가 주장 완장을 채워주는 모습..

이영표가 두 딸과 경기장 뒤에서 기다리는 모습..

하나하나가 감동 그 자체였는데요, 밴쿠버 화이트캡스는 영상 마지막 컷에 "THANK YOU"라는 영문과 함께, 한국어로 "이영표 선수 감사합니다"라고 새기며 '한국 레전드' 이영표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습니다.

황당한 PK 패스 실패

오스트리아 4부 리그!

페널티킥을 기회에서 공을 옆으로 차며 속임수를 써보는데요~

눈치 빠른 골키퍼!

먼저 앞으로 나와 공을 막죠?!

지켜보던 사람들, '쟤들 뭐 해~' 하는 표정이죠?!

‘일부러 그런 건 아니었는데…’

독일 프로축구 도르트문트의 클롭 감독은, 자신에게 날아온 공을 걷어내다!

본의 아니게 심판의 뒤통수를 가격했네요?!

보스턴의 레스터에게 날아든 종이비행기!

크기도 메이저리그 급인데요!

종이비행기의 응원 덕분이었을까요?

보스턴은 세인트루이스를 꺾고 월드시리즈 우승에 단 1승을 남겨두게 됐습니다.

이상 스포츠로 만나는 세상! 굿모닝 스포츠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