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베이, 홀로코스트 유물 30여 점 삭제하고 사과”
입력 2013.11.03 (14:48) 국제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기업 이베이가 자사 사이트에 등록된 홀로코스트, 이른바 유대인 학살 관련 물품 30여점을 삭제한 뒤 사과했다고 영국 대중지 데일리메일이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은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독일 나치정권이 자행한 홀로코스트 관련 물품들이 이베이에 등록된 것을 추적하고, 이를 이베이에 알려 해당 물품들을 삭제하도록 했다고 전했습니다.

이베이에 등록됐던 나치 관련 물품은 모두 30여 점으로 이 가운데는 판매자들이 아우슈비츠 포로수용소 등에서 유대인이 입었었다고 주장하는 수용소복과 가슴에 달았던 '다윗의 별' 등이 포함돼 있었습니다.

논란이 일자 이베이 측은 성명을 내고 나치 관련 물품이 거래된 데 사과하면서 이를 삭제한다고 밝혔습니다.
  • “이베이, 홀로코스트 유물 30여 점 삭제하고 사과”
    • 입력 2013-11-03 14:48:25
    국제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기업 이베이가 자사 사이트에 등록된 홀로코스트, 이른바 유대인 학살 관련 물품 30여점을 삭제한 뒤 사과했다고 영국 대중지 데일리메일이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은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독일 나치정권이 자행한 홀로코스트 관련 물품들이 이베이에 등록된 것을 추적하고, 이를 이베이에 알려 해당 물품들을 삭제하도록 했다고 전했습니다.

이베이에 등록됐던 나치 관련 물품은 모두 30여 점으로 이 가운데는 판매자들이 아우슈비츠 포로수용소 등에서 유대인이 입었었다고 주장하는 수용소복과 가슴에 달았던 '다윗의 별' 등이 포함돼 있었습니다.

논란이 일자 이베이 측은 성명을 내고 나치 관련 물품이 거래된 데 사과하면서 이를 삭제한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