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절도 혐의 조사받던 10대 수갑 찬 채 도주
입력 2013.11.03 (16:23) 수정 2013.11.03 (22:08) 사회
절도협의로 조사를 받던 10대가 수갑을 찬 채 달아나 경찰이 공개 수배에 나섰습니다.

오늘 오전 10시 반쯤 대구 성서경찰서에서 절도 혐의로 조사를 받은 17살 김 모군이 유치장으로 이동하던 순간 감시 형사를 밀치고 달아났습니다.

김군은 수갑을 찬 채 조사실 옆 현관 문을 통과한 뒤, 2.5m 철창 담장을 넘어 도주했으며, 해당 구역에 경찰력은 배치돼 있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김군을 공개 수배하고 현상금 5백 만원을 내걸었습니다.
  • 절도 혐의 조사받던 10대 수갑 찬 채 도주
    • 입력 2013-11-03 16:23:20
    • 수정2013-11-03 22:08:45
    사회
절도협의로 조사를 받던 10대가 수갑을 찬 채 달아나 경찰이 공개 수배에 나섰습니다.

오늘 오전 10시 반쯤 대구 성서경찰서에서 절도 혐의로 조사를 받은 17살 김 모군이 유치장으로 이동하던 순간 감시 형사를 밀치고 달아났습니다.

김군은 수갑을 찬 채 조사실 옆 현관 문을 통과한 뒤, 2.5m 철창 담장을 넘어 도주했으며, 해당 구역에 경찰력은 배치돼 있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김군을 공개 수배하고 현상금 5백 만원을 내걸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