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장애인 유산 10억, 시설이 꿀꺽
입력 2013.11.03 (17:21) 수정 2013.11.03 (18:22) 사회
장애인 앞으로 정부가 지급하는 연금은 개인 통장으로 지급되는데요. 복지시설에서 대신 관리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런데, 복지 시설에 살던 장애인이 숨지면 그 앞으로 돼 있는 재산은 어떻게 처리될까요? 유족이 있으면 유족에게 전달될텐데, 문제는 그렇지 않은 경우입니다.  

  
 
  취재진이 방문한 한 시설에서는 올해 숨진 장애인이 남긴 1,200여만 원을 운영비로 쓰려다가 백지화했습니다. 해당 시설은 "구청에서 법률적인 절차를 거쳐야한다"고 답하자 그냥 통장째 갖고 있습니다. 

  또 다른 시설에서도 2011년 이후에 숨진 장애인 13명이 저축해둔 돈을 쌓아만 두고 있습니다. 8,500여만원에 이릅니다.  

  장애인 복지시설들은 "정부가 어떻게 하라는 지침을 내리지 않고 있다. 지자체에 물어봐도 답이 없다"고 난감해 하고 있었습니다. 

  
 
 보건복지부가 밝힌 자료를 보면, 최근 3년간 장애인 시설에서 숨진 730명이 남긴 저축액은 16억 원에 달했습니다. 이 가운데 5억 9천만 원은 유족이 상속받아갔고, 상속이 없는 10억 8천만 원은 시설이 차지했습니다. 

 심지어 대표 개인이 상속받아 챙기거나, 기관이 따로 적립했다는 기록도 있습니다. 일부 유용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얘깁니다.  장애인이 남기고 간 재산을 임의로 챙기는 얌체 시설들, 그 실태와 대책을 오른 밤 9시 뉴스에서 짚어봅니다.
  • 장애인 유산 10억, 시설이 꿀꺽
    • 입력 2013-11-03 17:21:02
    • 수정2013-11-03 18:22:21
    사회
장애인 앞으로 정부가 지급하는 연금은 개인 통장으로 지급되는데요. 복지시설에서 대신 관리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런데, 복지 시설에 살던 장애인이 숨지면 그 앞으로 돼 있는 재산은 어떻게 처리될까요? 유족이 있으면 유족에게 전달될텐데, 문제는 그렇지 않은 경우입니다.  

  
 
  취재진이 방문한 한 시설에서는 올해 숨진 장애인이 남긴 1,200여만 원을 운영비로 쓰려다가 백지화했습니다. 해당 시설은 "구청에서 법률적인 절차를 거쳐야한다"고 답하자 그냥 통장째 갖고 있습니다. 

  또 다른 시설에서도 2011년 이후에 숨진 장애인 13명이 저축해둔 돈을 쌓아만 두고 있습니다. 8,500여만원에 이릅니다.  

  장애인 복지시설들은 "정부가 어떻게 하라는 지침을 내리지 않고 있다. 지자체에 물어봐도 답이 없다"고 난감해 하고 있었습니다. 

  
 
 보건복지부가 밝힌 자료를 보면, 최근 3년간 장애인 시설에서 숨진 730명이 남긴 저축액은 16억 원에 달했습니다. 이 가운데 5억 9천만 원은 유족이 상속받아갔고, 상속이 없는 10억 8천만 원은 시설이 차지했습니다. 

 심지어 대표 개인이 상속받아 챙기거나, 기관이 따로 적립했다는 기록도 있습니다. 일부 유용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얘깁니다.  장애인이 남기고 간 재산을 임의로 챙기는 얌체 시설들, 그 실태와 대책을 오른 밤 9시 뉴스에서 짚어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