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주호-홍정호 맞대결’…아우크스 승리
입력 2013.11.04 (07:25) 연합뉴스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에서 활약하는 '태극전사' 박주호(26·마인츠)와 홍정호(24·아우크스부르크)가 맞대결을 펼쳤다.

홍정호가 후반 교체 투입된 아우크스부르크가 승리했고, 박주호는 종횡무진 활약하며 공격을 주도해 팀 패배 속에서도 빛났다.

아우크스부르크는 4일(한국시간) 독일 아우크스부르크 SGL 아레나에서 끝난 2013-2014 분데스리가 11라운드 경기에서 마인츠를 2-1로 꺾었다.

본업이 왼쪽 측면 수비수인 박주호는 지난 브라운슈바이크전에 이어 두 경기째 왼쪽 날개로 전진 배치됐다.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지는 못했지만 오카자키 신지(일본) 등 공격진에게 여러 차례 날카로운 크로스와 침투 패스를 연결하며 공격 본능을 유감없이 뽐냈다.

홍정호는 팀이 2-1로 앞서던 후반 25분 교체 투입돼 승리를 지키는 데 힘을 보탰다.

후반 33분에는 약 20m 떨어진 지점에서 동료가 얻어낸 프리킥 키커로 나서는 등 팀에 완전히 녹아든 모습을 보였다.

박주호는 전반 8분 제바스티안 폴터가 오른쪽에서 올려준 크로스를 반대편 골대 근처에서 머리로 받아 문전으로 쇄도하던 신지에게 골 찬스를 안겨주려 했지만 수비수 몸을 맞고 나오면서 무산됐다.

전반 25분에는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오른발 슈팅을 날렸지만 수비수 몸에 맞았다.

아우크스부르크는 전반 26분 공격수 안드레 한이 오프사이드 트랩을 뚫고 후방에서 한 번에 넘어온 공을 받아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가르며 먼저 앞서나갔다.

마인츠는 전세를 뒤집기 위해 수비수 한 명을 빼고 포백(4-back)으로 전환했지만 후반 이른 시간 또다시 한에게 쐐기골을 얻어맞으며 더욱 수세에 몰렸다.

후반 4분 왼쪽 측면에서 찔러준 침투패스를 받은 한은 달려나온 골키퍼를 제친 뒤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텅 빈 골문을 향해 슈팅, 멀티골을 기록했다.

박주호는 전반 9분 엘킨 소토에게 기습적인 침투 패스를 찔러줘 골 찬스를 만들었다.

소토는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문전으로 땅볼 크로스를 보냈지만 수비수 발에 맞았다. 굴러나온 공을 잡은 즈데네크 포스페흐의 왼발 슈팅은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마인츠는 후반 14분 폴터가 얻어낸 페널티킥을 막심 추포-모팅이 차 넣어 본격적인 추격에 나섰다.

그러나 홍정호를 비롯한 아우크스부르크 수비진이 친 그물망을 좀처럼 뚫지 못하고 동점골 사냥에 실패했다.

박주호는 후반 22분 상대 진영에서 공을 가로채 수비수 2명을 제치고 오른발로 슈팅해 골을 기록하는가 싶었지만 이미 심판이 아우크스부르크 선수가 쓰러져 있다는 이유로 휘슬을 분 상태여서 땅을 쳐야 했다.

경기 막판에는 마인츠의 골키퍼 크리스티안 베트클로가 공격수와 1대 1 상황에서 반칙을 범해 퇴장을 당하는 바람에 폴터가 골키퍼 장갑을 끼는 진풍경이 벌어지기도 했다.
  • ‘박주호-홍정호 맞대결’…아우크스 승리
    • 입력 2013-11-04 07:25:31
    연합뉴스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에서 활약하는 '태극전사' 박주호(26·마인츠)와 홍정호(24·아우크스부르크)가 맞대결을 펼쳤다.

홍정호가 후반 교체 투입된 아우크스부르크가 승리했고, 박주호는 종횡무진 활약하며 공격을 주도해 팀 패배 속에서도 빛났다.

아우크스부르크는 4일(한국시간) 독일 아우크스부르크 SGL 아레나에서 끝난 2013-2014 분데스리가 11라운드 경기에서 마인츠를 2-1로 꺾었다.

본업이 왼쪽 측면 수비수인 박주호는 지난 브라운슈바이크전에 이어 두 경기째 왼쪽 날개로 전진 배치됐다.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지는 못했지만 오카자키 신지(일본) 등 공격진에게 여러 차례 날카로운 크로스와 침투 패스를 연결하며 공격 본능을 유감없이 뽐냈다.

홍정호는 팀이 2-1로 앞서던 후반 25분 교체 투입돼 승리를 지키는 데 힘을 보탰다.

후반 33분에는 약 20m 떨어진 지점에서 동료가 얻어낸 프리킥 키커로 나서는 등 팀에 완전히 녹아든 모습을 보였다.

박주호는 전반 8분 제바스티안 폴터가 오른쪽에서 올려준 크로스를 반대편 골대 근처에서 머리로 받아 문전으로 쇄도하던 신지에게 골 찬스를 안겨주려 했지만 수비수 몸을 맞고 나오면서 무산됐다.

전반 25분에는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오른발 슈팅을 날렸지만 수비수 몸에 맞았다.

아우크스부르크는 전반 26분 공격수 안드레 한이 오프사이드 트랩을 뚫고 후방에서 한 번에 넘어온 공을 받아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가르며 먼저 앞서나갔다.

마인츠는 전세를 뒤집기 위해 수비수 한 명을 빼고 포백(4-back)으로 전환했지만 후반 이른 시간 또다시 한에게 쐐기골을 얻어맞으며 더욱 수세에 몰렸다.

후반 4분 왼쪽 측면에서 찔러준 침투패스를 받은 한은 달려나온 골키퍼를 제친 뒤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텅 빈 골문을 향해 슈팅, 멀티골을 기록했다.

박주호는 전반 9분 엘킨 소토에게 기습적인 침투 패스를 찔러줘 골 찬스를 만들었다.

소토는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문전으로 땅볼 크로스를 보냈지만 수비수 발에 맞았다. 굴러나온 공을 잡은 즈데네크 포스페흐의 왼발 슈팅은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마인츠는 후반 14분 폴터가 얻어낸 페널티킥을 막심 추포-모팅이 차 넣어 본격적인 추격에 나섰다.

그러나 홍정호를 비롯한 아우크스부르크 수비진이 친 그물망을 좀처럼 뚫지 못하고 동점골 사냥에 실패했다.

박주호는 후반 22분 상대 진영에서 공을 가로채 수비수 2명을 제치고 오른발로 슈팅해 골을 기록하는가 싶었지만 이미 심판이 아우크스부르크 선수가 쓰러져 있다는 이유로 휘슬을 분 상태여서 땅을 쳐야 했다.

경기 막판에는 마인츠의 골키퍼 크리스티안 베트클로가 공격수와 1대 1 상황에서 반칙을 범해 퇴장을 당하는 바람에 폴터가 골키퍼 장갑을 끼는 진풍경이 벌어지기도 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