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LG G2, 컨슈머리포트·스터프 선정 올해의 스마트폰
입력 2013.11.04 (07:56) 연합뉴스
컨슈머리포트에선 아이폰5s와 나란히…스터프에선 아이폰5s 제쳐


LG전자의 전략 스마트폰 LG G2가 미국 소비자잡지와 영국의 정보기술(IT) 전문 잡지 평가에서 나란히 최고 평가를 받았다.

미국 소비자잡지 컨슈머리포트는 4일 공개한 '올해의 전자제품' 10종에서 LG G2를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으로는 유일하게 목록에 올렸다.

컨슈머리포트는 이 제품에 대해 "전원·음량 버튼이 카메라 아래 제품의 뒷면에 있어 제품 위나 옆에 있는 것보다 인간공학적이고 직관적"이라고 평가했다.

화면과 배터리에 대해서도 "놀라운(stunning) 5.2인치 화면과 방전될 줄을 모르는 배터리를 장착했다"고 호평했다.

전화가 올 때 별도의 버튼을 누르지 않고도 제품을 귀에 가져다 대는 것만으로 전화를 받을 수 있는 기능과 동영상 촬영을 할 때 자동으로 초점을 잡아주는 기능도 높이 평가했다.

컨슈머리포트는 올해의 전자제품 목록에 애플의 최신 제품 아이폰5s를 올렸지만 다른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이 잡지는 이 밖에도 아마존의 태블릿PC 킨들 파이어 HDX와 캐논의 DSLR, 소니의 콤팩트 카메라, 구글의 동영상 스트리밍 어댑터 '크롬캐스트' 등을 올해의 전자제품으로 꼽으면서 연말 쇼핑·선물 목록에 넣으라고 추천했다.

영국의 IT전문 잡지 스터프는 LG G2를 애플, 삼성, HTC 제품을 제친 최고 스마트폰 반열에 올렸다.

스터프는 LG G2에 대해 "5.2인치 화면부터 배터리와 쿼드코어 칩에 이르기까지 G2의 모든 것은 크고 아름답다(big and brilliant)"며 스마트폰 중 최고 평가를 내렸다.

스터프는 "만약 1년 전에 누군가 LG전자가 이런 제품을 만들 수 있을 거라고 이야기했다면 우스워서 데굴데굴 굴렀을 것"이라며 "그러나 그 이후 LG전자는 넥서스4를 만들며 우리의 기대를 바꿔놨고 G2로 게임을 바꿔놨다"고 호평했다.

이 잡지의 스마트폰 평가자는 "G2는 내가 기대하는 모든 것을 다 했다"면서 "G2의 뛰어난 카메라는 내 고장난 콤팩트 카메라를 대체했으며 '마라톤' 배터리 덕분에 하루 4시간씩 통화하고도 제품이 꺼질 것을 염려하지 않게 됐다"고 사용후기에서 언급했다.

평가자는 제품 화면을 두 번 두드리면 제품이 켜지는 노크온 기능에 대해 "노크온 기능이 없는 스마트폰은 다시 사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잡지는 또 잠금 패턴을 통해 일반 모드와 게스트 모드를 나눈 것을 높이 평가하면서 "다른 제품 제조사들은 왜 자신들이 먼저 그 생각을 하지 못했는지 땅을 칠 것"이라고 말했다.

G2는 화면와 성능 부문에서 10점으로 선두를, 카메라 부문에서 9점으로 아이폰5s·갤럭시S4와 공동 선두를 기록했다. 다만 운영체제(OS) 부문에서는 8점으로 아이폰5s·HTC 원(One)에 1점 뒤졌다.

LG G2는 종합 평가에서 1위를 기록했으며 이어 HTC 원, 아이폰5s, 갤럭시S4, 소니 엑스페리아 Z1 순이었다.
  • LG G2, 컨슈머리포트·스터프 선정 올해의 스마트폰
    • 입력 2013-11-04 07:56:54
    연합뉴스
컨슈머리포트에선 아이폰5s와 나란히…스터프에선 아이폰5s 제쳐


LG전자의 전략 스마트폰 LG G2가 미국 소비자잡지와 영국의 정보기술(IT) 전문 잡지 평가에서 나란히 최고 평가를 받았다.

미국 소비자잡지 컨슈머리포트는 4일 공개한 '올해의 전자제품' 10종에서 LG G2를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으로는 유일하게 목록에 올렸다.

컨슈머리포트는 이 제품에 대해 "전원·음량 버튼이 카메라 아래 제품의 뒷면에 있어 제품 위나 옆에 있는 것보다 인간공학적이고 직관적"이라고 평가했다.

화면과 배터리에 대해서도 "놀라운(stunning) 5.2인치 화면과 방전될 줄을 모르는 배터리를 장착했다"고 호평했다.

전화가 올 때 별도의 버튼을 누르지 않고도 제품을 귀에 가져다 대는 것만으로 전화를 받을 수 있는 기능과 동영상 촬영을 할 때 자동으로 초점을 잡아주는 기능도 높이 평가했다.

컨슈머리포트는 올해의 전자제품 목록에 애플의 최신 제품 아이폰5s를 올렸지만 다른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이 잡지는 이 밖에도 아마존의 태블릿PC 킨들 파이어 HDX와 캐논의 DSLR, 소니의 콤팩트 카메라, 구글의 동영상 스트리밍 어댑터 '크롬캐스트' 등을 올해의 전자제품으로 꼽으면서 연말 쇼핑·선물 목록에 넣으라고 추천했다.

영국의 IT전문 잡지 스터프는 LG G2를 애플, 삼성, HTC 제품을 제친 최고 스마트폰 반열에 올렸다.

스터프는 LG G2에 대해 "5.2인치 화면부터 배터리와 쿼드코어 칩에 이르기까지 G2의 모든 것은 크고 아름답다(big and brilliant)"며 스마트폰 중 최고 평가를 내렸다.

스터프는 "만약 1년 전에 누군가 LG전자가 이런 제품을 만들 수 있을 거라고 이야기했다면 우스워서 데굴데굴 굴렀을 것"이라며 "그러나 그 이후 LG전자는 넥서스4를 만들며 우리의 기대를 바꿔놨고 G2로 게임을 바꿔놨다"고 호평했다.

이 잡지의 스마트폰 평가자는 "G2는 내가 기대하는 모든 것을 다 했다"면서 "G2의 뛰어난 카메라는 내 고장난 콤팩트 카메라를 대체했으며 '마라톤' 배터리 덕분에 하루 4시간씩 통화하고도 제품이 꺼질 것을 염려하지 않게 됐다"고 사용후기에서 언급했다.

평가자는 제품 화면을 두 번 두드리면 제품이 켜지는 노크온 기능에 대해 "노크온 기능이 없는 스마트폰은 다시 사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잡지는 또 잠금 패턴을 통해 일반 모드와 게스트 모드를 나눈 것을 높이 평가하면서 "다른 제품 제조사들은 왜 자신들이 먼저 그 생각을 하지 못했는지 땅을 칠 것"이라고 말했다.

G2는 화면와 성능 부문에서 10점으로 선두를, 카메라 부문에서 9점으로 아이폰5s·갤럭시S4와 공동 선두를 기록했다. 다만 운영체제(OS) 부문에서는 8점으로 아이폰5s·HTC 원(One)에 1점 뒤졌다.

LG G2는 종합 평가에서 1위를 기록했으며 이어 HTC 원, 아이폰5s, 갤럭시S4, 소니 엑스페리아 Z1 순이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