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이즈미 “나도 원전추진론자였지만…생각 바뀐다”
입력 2013.11.04 (08:03) 연합뉴스
최근 탈(脫)원전론을 펴는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전 일본 총리가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에 원전 정책의 전환을 거듭 촉구했다.

고이즈미 전 총리는 3일 가나가와(神奈川)현 요코하마(橫浜)시에서 열린 강연에서 "중요한 것은 정치가 방침을 만드는 것이다. 원전을 대신할 재생 에너지를 어떻게 도입할지 논의하면 반드시 좋은 안이 나온다"고 말했다.

또 핵폐기물 처리장을 건설하지 못하는 현실을 거론하며 "후쿠시마 원전 사고 전부터 처리장을 만들지 못했다. 강한 지도자가 나오면 주민의 반대를 무시하고 10만 년 사용할 처리장을 만들 수 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만들 수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지나치게) 낙관적이고 무책임하다"고 반박하고 "내 나름대로 원전 제로를 위해 힘내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그는 "나도 총리 재임 시에는 원전 추진론자였다. 그것(그러다가 생각을 바꾼 것)이 비판받고 있지만, 인간의 생각은 바뀌기 마련"이라며 메이지(明治) 유신 때의 쇄국론자가 개국론자로 바뀌는 것이나 제2차대전 후 일본이 미국과 동맹이 된 것 등을 사례로 언급했다.
  • 고이즈미 “나도 원전추진론자였지만…생각 바뀐다”
    • 입력 2013-11-04 08:03:43
    연합뉴스
최근 탈(脫)원전론을 펴는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전 일본 총리가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에 원전 정책의 전환을 거듭 촉구했다.

고이즈미 전 총리는 3일 가나가와(神奈川)현 요코하마(橫浜)시에서 열린 강연에서 "중요한 것은 정치가 방침을 만드는 것이다. 원전을 대신할 재생 에너지를 어떻게 도입할지 논의하면 반드시 좋은 안이 나온다"고 말했다.

또 핵폐기물 처리장을 건설하지 못하는 현실을 거론하며 "후쿠시마 원전 사고 전부터 처리장을 만들지 못했다. 강한 지도자가 나오면 주민의 반대를 무시하고 10만 년 사용할 처리장을 만들 수 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만들 수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지나치게) 낙관적이고 무책임하다"고 반박하고 "내 나름대로 원전 제로를 위해 힘내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그는 "나도 총리 재임 시에는 원전 추진론자였다. 그것(그러다가 생각을 바꾼 것)이 비판받고 있지만, 인간의 생각은 바뀌기 마련"이라며 메이지(明治) 유신 때의 쇄국론자가 개국론자로 바뀌는 것이나 제2차대전 후 일본이 미국과 동맹이 된 것 등을 사례로 언급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