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59년 만에 동시에 개기·금환일식…희귀 현상
입력 2013.11.04 (08:08) 수정 2013.11.04 (09:04)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 동부와 아프리카 케냐 등에서는 밤사이 희귀한 일식 현상이 나타났습니다.

개기일식과 금환일식이 같이 일어나는 이른 바 '하이브리드 일식' 입니다.

이경진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붉은 태양이 서서히 달에 가려 빛을 잃습니다.

달이 태양과 지구 사이를 가로지르면서 미국 동부 등에서 현지시간 3일 오전, 개기 일식 현상이 나타났습니다.

하지만 태양이 완전히 사라지기 전 , 태양의 테두리가 고리 모양으로 빛나는 금환 일식도 관찰됐습니다.

두 가지 종류의 일식이 같이 관찰되는 이른 바 '하이브리드 일식'입니다.

가장 마지막에 관찰된 건 1854년 이었고 다음은 2172년입니다.

159년 주기입니다.

<인터뷰> 호세 아폰소(리스본대 천문학센터) : "지구상 어느 곳에서도 정말 보기 드문 현상입니다."

이번 하이브리드 일식은 미국 동부와 중미, 아프리카, 중동 등에서 관찰됐습니다.

지구를 동서로 가로질러 만 여킬로미터에 이르는 지역에서 나타난겁니다.

<인터뷰>

5천년 동안 이십여 번 밖에 일어나지 않았다는 15초의 장관.

일식이 예고된 지역에서는 주말인 어제 일식 관찰용 안경을 든 사람들로 하루 종일 축제 분위기였습니다.

KBS 뉴스 이경진입니다.
  • 159년 만에 동시에 개기·금환일식…희귀 현상
    • 입력 2013-11-04 08:11:54
    • 수정2013-11-04 09:04:42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미국 동부와 아프리카 케냐 등에서는 밤사이 희귀한 일식 현상이 나타났습니다.

개기일식과 금환일식이 같이 일어나는 이른 바 '하이브리드 일식' 입니다.

이경진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붉은 태양이 서서히 달에 가려 빛을 잃습니다.

달이 태양과 지구 사이를 가로지르면서 미국 동부 등에서 현지시간 3일 오전, 개기 일식 현상이 나타났습니다.

하지만 태양이 완전히 사라지기 전 , 태양의 테두리가 고리 모양으로 빛나는 금환 일식도 관찰됐습니다.

두 가지 종류의 일식이 같이 관찰되는 이른 바 '하이브리드 일식'입니다.

가장 마지막에 관찰된 건 1854년 이었고 다음은 2172년입니다.

159년 주기입니다.

<인터뷰> 호세 아폰소(리스본대 천문학센터) : "지구상 어느 곳에서도 정말 보기 드문 현상입니다."

이번 하이브리드 일식은 미국 동부와 중미, 아프리카, 중동 등에서 관찰됐습니다.

지구를 동서로 가로질러 만 여킬로미터에 이르는 지역에서 나타난겁니다.

<인터뷰>

5천년 동안 이십여 번 밖에 일어나지 않았다는 15초의 장관.

일식이 예고된 지역에서는 주말인 어제 일식 관찰용 안경을 든 사람들로 하루 종일 축제 분위기였습니다.

KBS 뉴스 이경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