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태권도 대표, 세계품새 ‘8연속 종합우승’
입력 2013.11.04 (09:21) 연합뉴스
한국 태권도가 세계품새선수권대회에서 8회 연속 종합우승을 차지했다.

한국은 3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막을 내린 제8회 세계태권도품새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 7개, 은메달 4개를 수확해 종합우승을 차지했다.

이로써 한국은 2006년부터 매년 개최된 이 대회에서 8년 연속 종합우승을 달성했다.

마지막 날 여자 개인 29세 이하 부문에서 금메달을 차지, 대회 4연패를 이룬 강수지(한국체대)는 여자부 최우수선수(MVP)로 뽑혔다.

안재로 코치는 베트남의 레 민 쿠옹과 함께 최우수 지도자로 선정됐다.

종합순위에서는 한국에 이어 베트남(금 3, 은 3, 동 5)이 2위, 필리핀(금 3, 은 2, 동 1)이 3위에 각각 올랐다.

남자부 MVP의 영예는 베트남의 누옌 딘 토안에게 돌아갔다.

이번 대회에는 49개국에서 439명의 선수가 참가해 총 25개의 금메달을 놓고 기량을 겨뤘다. 참가국 중 21개 국가에서 1개 이상의 메달을 가져가 겨루기뿐만 아니라 품새 부문에서도 전력 평준화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음을 보여줬다.
  • 태권도 대표, 세계품새 ‘8연속 종합우승’
    • 입력 2013-11-04 09:21:12
    연합뉴스
한국 태권도가 세계품새선수권대회에서 8회 연속 종합우승을 차지했다.

한국은 3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막을 내린 제8회 세계태권도품새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 7개, 은메달 4개를 수확해 종합우승을 차지했다.

이로써 한국은 2006년부터 매년 개최된 이 대회에서 8년 연속 종합우승을 달성했다.

마지막 날 여자 개인 29세 이하 부문에서 금메달을 차지, 대회 4연패를 이룬 강수지(한국체대)는 여자부 최우수선수(MVP)로 뽑혔다.

안재로 코치는 베트남의 레 민 쿠옹과 함께 최우수 지도자로 선정됐다.

종합순위에서는 한국에 이어 베트남(금 3, 은 3, 동 5)이 2위, 필리핀(금 3, 은 2, 동 1)이 3위에 각각 올랐다.

남자부 MVP의 영예는 베트남의 누옌 딘 토안에게 돌아갔다.

이번 대회에는 49개국에서 439명의 선수가 참가해 총 25개의 금메달을 놓고 기량을 겨뤘다. 참가국 중 21개 국가에서 1개 이상의 메달을 가져가 겨루기뿐만 아니라 품새 부문에서도 전력 평준화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음을 보여줬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